개발 외주, 이젠 해외 개발자에 맡겨볼까?

0

맥킨리라이스(Mckinley&Rice)가 해외 개발자 임대 고용 서비스 솔루션 서비스를 시작했다. 인도와 폴란드, 세르비아 등 제휴를 맺은 개발사 인프라를 바탕으로 국내 업체 실정에 맞게 필요 기술과 애플리케이션 개발을 월 단위 채용을 중개하는 것. 해외 외주에서 우려하던 언어 소통 부분, 사후 보완 문제점을 해결했다는 설명이다.

맥킨리라이스 측은 국내보다 상대적으로 저렴한 전 세계 개발 인력과 1,500명이 넘는 개발자 풀을 바탕으로 한 규모의 경제로 동일 수준 개발자를 국내보다 50% 이하 비용으로 공급할 수 있다고 밝히고 있다.

석승현 맥킨리라이스 이사는 “올초부터 해외 개발사 컨택과 레퍼런스 체크 등을 일일이 거친 뒤 2개월 가량 테스트도 마친 상태”라면서 서비스 초기부터 1,500명에 이르는 해외 개발자를 확보한 건 고용 안정성이 보장된 100명 이상 개발자를 보유한 업체 14곳 가량과 제휴를 맺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또 맥킨리라이스는 작업지시서에 익숙하지 않은 스타트업이나 중소 기업을 고려해 프로젝트 단위는 지원하지 않고 월 단위 서비스를 제공한다. 비용의 경우 스택별로 다르지만 대략적으로 2∼3년차 백엔드 개발자 기준으로 월 150만 원 가량이라는 설명이다.

이 회사 김정우 대표(사진 위)는 자사 개발자 임대 서비스가 발생 가능한 모든 문제점에 대한 테스트를 끝낸 상태라면서 “월 단위로 고용과 해지가 가능한 만큼 창업팀이 고정비용을 혁신적으로 줄일 수 있다”고 강조했다. 김 대표는 또 개발자 부담으로 어려움을 겪는 수많은 국내 스타트업에게 최적화된 비즈니스 솔루션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맥킨리라이스는 이번 솔루션 출시로 국내 개발 외주 시장 점유율을 내년까지 40% 이상 확장하겠다는 계획을 세우고 있다. 서비스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이곳에서 확인할 수 있다.

About Author

이석원 기자
/ lswcap@venturesquare.net

벤처스퀘어 기자. 월간 아하PC, HowPC 잡지시대를 거쳐 지디넷, 전자신문인터넷 부장, 컨슈머저널 이버즈 편집장, 테크홀릭 발행인 등 온라인 IT 매체에서 '기술시대'를 지켜봐 왔다. 여전히 활력 넘치게 변화하는 이 시장이 궁금하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