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일쉐어, AI패션 챗봇 ‘모냥’ 출시

스타일쉐어가 사진 속 상품을 찾아주는 AI 챗봇 ‘모냥’을 출시했다고 29일 밝혔다.

모냥은 스타일쉐어 앱 내 챗봇 기능으로 채팅 창에 사진을 업로드하면 3초 만에 패션 아이템 정보를 찾을 수 있는 기능이다.

고양이 캐릭터와 대화하듯 사용할 수 있는 서비스로 이미지 속에 여러 아이템이 있을 경우 검색하고자 하는 대상만 손쉽게 지정해 질문할 수 있다. 이미지뿐 아니라 ‘후드’ ‘패딩’ 등 텍스트 검색 기능을 통해 정확도와 편의를 더했다. 스타일쉐어 스토어에서 판매하는 5만여 개의 상품은 구매로도 바로 연결된다.

상품 정보는 스타일쉐어가 보유하고 있는 30만개의 상품 데이터를 토대로 제공된다. 향후 머신러닝을 기반으로 실시간 축적되는 사용자 데이터를 통해 정확도를 높여나갈 예정이다.

스타일쉐어는 챗봇 서비스의 개발을 위해 지난 1월 챗봇 스타트업 ‘패션을 부탁해’에 지분투자를 진행했다. 이후 양사의 기술력과 사용자 데이터를 기반으로 11개월간의 공동 개발 끝에 모냥 서비스를 선보이게 됐다.

윤자영 스타일쉐어 대표는 “정보 좀요’라는 말이 처음 생긴 플랫폼이 스타일쉐어일 정도로 패션 앱의 경우 사진 속 아이템 정보를 궁금해 하는 경우가 많다“며 ”기존에도 이미지 검색 서비스가 있지만 모냥이 밀레니얼 세대의 정서에 맞게 대화를 통한 상품 검색 기능을 제공한다는 점에서 친근하고 편리한 고객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