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생 창업 1년새 26% 증가

0

대학 내 창업 친화적  분위기가 조성되면서 학생 창업이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벤처기업부와 교육부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18년 대학 창업 통계 조사 결과를 11일 발표했다.

이번 조사에 따르면 2017년 학생 창업수는 전년대비 26.2% 증가한 1,191 개로 나타났으며 이들이 창출한 매출 및 고용은 전년대비 각각 40.5%, 12% 증가했다. 이는 창업 친화적 학사제도 정착 및 창업 강좌 등의 증가로 대학 내 학생 창업을 지원하는 인프라와 분위기가 조성됐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실제로 창업휴학제도를 실시하는 대학은 2016년 217개에서 2017년 232개로 늘었으며 창업대체학점인정제도 시행 대학은 2016년 105개에서 2017년 124개로 증가했다. 다만 입시전형 간소화 등으로 창업특기생 선발제도 운영 대학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창업 강좌를 운영하는 대학은 313개로 전년과 동일했으나 강좌 수는 1만1828개로 전년대비 13.1% 증가했으며 수강인원 역시 전년 대비 6.3% 증가한 41만33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교원 창업을 위한 인사제도 도입 대학 증가에 따른 교원 창업도 늘었다. 창업을 위한 휴 ,겸직 제도 운영 대학수는 2016년 121개에서 2017년 147개로 늘었으며 이에 따라 교원 창업 기업 수는 전년대비 19.5%증가했다.

창업진흥원 김광현 원장은 “창업의 원천이라 할 수 있는 대학에 창업친화적 생태계가 구축되고 있는 점이 고무적“이라며”지속가능한 대학 창업 생태계가 조성될 수 있도록 대학의 창업 역량 강화를 위한 정책적 지원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자세한 조사결과는 K-스타트업 누리집창업진흥원 누리집에서 확인가능하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