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위매물은 가라…직방, 허위매물아웃연구소 설립

0

직방이 사내 허위매물아웃연구소를 설립했다고 15일 밝혔다. 허위매물을 효율적으로 대응하고자 마련한 해당 연구소는 해위매물 사례분석과 사례별 대응방안 연구에 나설 예정이다.

직방은 기존에 허위매물 정책을 만들고 집행했던 고객안심팀 매물검수파트와 일선 현장에서의 부동산 중개 경험이 있는 연구원으로 구성된 허위매물아웃연구소를 설립했다. 현장 상황이 충분히 반영해 이용자와 중개사 모두 공감할 수 있는 정책을 연구하기 위한 목적이다.

허위매물아웃연구소는 허위매물 검증을 위해 매물을 분석하고 검증절차를 기획, 정책을 수립하는 역할을 맡았다. 기존 허위매물 사례를 케이스별로 분석해 계속해서 진화하는 허위매물의 패턴을 연구하고 이를 통해 피해 가능성을 최소한으로 줄일 계획이다.

직방 측은 “허위매물 사례가 계속 진화하는 만큼 능동적 대처를 위해 연구소 수준의 대응 부서 설립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며 “허위매물을 올린 중개사에게 사후제재를 가하는 것을 넘어, 허위매물 관련 피해 발생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정책을 만들고 실행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연중 캠페인으로 진행 중인 ‘허위매물 아웃 프로젝트’를 통해 지난 한 해 허위매물 신고건수를 지역 평균 13%가량 줄인 것으로 나타났다.

허위매물 아웃 프로젝트란 전국 모니터링을 통해 허위매물 악성 지역을 선정, 해당 지역의 매물을 전수로 조사해 악성 중개사를 퇴출시키는 프로젝트로 2016년부터 매년 실시하고 있다.

지난 한 해 동안 직방은 △서울 송파구/강남구/관악구/영등포구 △부산 수영구/연제구/남구/사상구 △경북 구미/김천/칠곡 △충북 청주 △대구 북구/달서구 △광주 서구/북구에서 허위매물 아웃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프로젝트 실시 결과, 부산 남구와 사상구에서는 허위매물 아웃 프로젝트 진행 사상 가장 많은 47.8%의 중개사가 페널티를 받았다. 페널티란 경고를 뜻하며 경고가 세번 누적되면 직방에서 탈퇴 처분을 받는다.

이 밖에도 부상 수영구와 연제구에서 32.3%의 중개사가 경고를 받았고, 경북 구미시와 김천시에서도 해당 지역 중개사의 20.8%가 경고를 받았다.

또 허위매물 아웃 프로젝트 시행 이후 익월 해당 지역의 허위매물 신고건수를 집계해보니, 부산 지역에서의 신고율이 24.5%, 서울 송파구와 충북 청주구에서의 신고율이 모두 17%가량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 강남 지역의 신고율도 16.2% 감소했다.

적발된 허위매물의 주요 유형으로는 △타 지역 사진을 도용해 이용자들의 방문을 유도한 경우 △ 위치를 임의적으로 옮긴 경우 △이용자가 원한 매물이 아닌 다른 매물로 유도한 경우 △실제 존재하지 않는 매물 사진을 등록한 경우 등으로 조사됐다.

직방 관계자는 “허위매물의 근절을 위해 허위매물 아웃 프로젝트를 2019년에도 계속 이어갈 계획이며, 허위매물아웃연구소를 통해 더욱 고도화된 검증 방식을 도입할 예정”이라며 “허위매물로 인해 피해 받는 이용자와 다수의 정직한 중개사들이 더는 없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About Author

이예화 기자
/ lee99@venturesquare.net

스타트업들과 함께 걷고, 뛰고, 부비며 이 세상에 필요한 다양한 가치를 만들어 나가고 싶습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