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프 메디케이션 시대, 쉬운 의약 콘텐츠를…

0

정지희 메디아이플러스 대표는 약사 출신이다. 대학병원 약국, 다국적 제약 회사, 제약 관련 학술 마케팅과 제약의사, 국내 제약사 품질관리약사, 메디컬 라이터(Medical writer) 등 제약 유통으로 따지면 공장에서 소비자까지 오는 모든 과정에 대한 실무를 경험한 전문가다.

병원이나 약국에선 흔하지만 제약회사에서 약사 업무는 무엇일까.“제약회사가 약을 만들고 신약을 선보이기까지 허가와 보험약가, 임상 등 일련의 과정과 약 출시 이후 학술적 질문을 데이터 기반으로 답변하는 업무”라는 것이 정 대표의 설명이다.

정 대표는 2017년 제약회사를 그만두고 프리랜서 메디컬 라이터로 활동하면서 국내에서 열리는 세계약사학술대회 조직위원으로 참가하는 한편, MEPS(The Military and Emergency Pharmacy Section)회원으로 응급약학을, AYPG(Asia Young Pharmacist Group)한국 대표로 아시아 지역 젊은 약사와도 학술적 교류를 꾸준히 추진하고 있다.

정 대표가 창업을 하게 된 아이디어도 이런 과정 중에 나온 것이다. 약이 만들어져 소비자에게 오기까지의 여정이 너무 길게 느껴지더라는 것.“그 뿐 아니죠. 소비자의 요구나 소비 트렌드 같은 부분을 제약사가 인지하기까지도 너무 오래 걸립니다.”

한편으로 우리나라는 의료 서비스가 국가보험이어서 전문의약품의 소비자 부담률이 낮고 일반의약품 가격은 저렴하다. 약품을 손쉽게 살 수 있지만 자칫 약물 과다 복용이나 오남용으로 인한 부작용 피해가 있을 수 있는 것이다. 하지만 이런 데이터가 축적되지 않고 실제 간과되기 일쑤다.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일방적인 정보 제공보다는 참여형 데이터를 모으자는 생각에 의약품을 쉽게 이해하고 접근할 수 있는 콘텐츠 스타트업을 시작하게 된 것이다.

이렇게 탄생한 메디아이플러스의 비즈니스 모델은 약 정보 유통 과정을 줄여 소비자에게 올바른 정보를, 제약사에겐 마케팅과 R&D 비용 절감을 할 수 있게 해주는 것이다. 이를 위해 정 대표는 유튜브 채널에‘한알만’을 개설, 어려운 의약품 정보를 쉽고 친근하게 설명해주는 영상 콘텐츠를 제공하고 있다. 영상 제공 뿐 아니라 카카오톡 플러스 친구를 통해 의약품에 대한 콘텐츠, 언론에 보도되는 의약품 관련 정보도 쉽고 친절하게 풀어서 설명해준다.

메디아이플러스의 주요 고객은 유튜브에 친숙한 10∼20대다. 의약 정보도 유튜브로 검색하고 구매하는 세대다. 친구나 부모에게 말 못하고 인터넷 검색이나 광고로 제품을 선택해서 복용한 뒤 생길 수 있는 부작용을 막기 위한 것이다. 이 외에도 특정 약에 대한 반응이나 제형 개발, 해외의약품 수입을 위한 자문도 제공한다.

정 대표는“최근 건강기능식품과 일반의약품 소비층 중 20∼30대 비율이 급속도로 늘고 있다”면서 메디아이플러스 역시 일반의약품 콘텐츠 제작을 시작으로 해외 의약품 영상 콘텐츠까지 확장을 고려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외국에선 일반약이지만 국내에선 건강기능식품인 경우, 혹은 반대인 경우도 있어 이런 국가간 허가 법률간 차이를 감안해 건강기능식품까지 영상 콘텐츠 확장을 고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지금은 영상 콘텐츠 생산에 집중하고 있지만 굿즈도 만들 계획이다. 크라우드펀딩을 통해 여행용 상비약 파우치를 만들 계획. 정 대표는“올해 안에 10만 구독자를 목표로 하고 있다”며“여행용 상비약 관련 앱도 올해 말에 출시하고 축적한 데이터를 바탕으로 자체 플랫폼을 2020년 론칭할 계획”이라고 청사진을 그렸다.

다른 한편으로는 콘텐츠를 만드는 기업이나 헬스케어 관련 파트너도 찾고 있다. 해외 시장에도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 정 대표는“지난 1월 싱가포르에서 아시아 시장으로의 확장 가능성을 확인한 데 이어 올해 2월 스페인에서 열리는 4YFN 전시회에도 참여해 유럽 시장 니즈를 파악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정 대표는“셀프 메디케이션 시장은 2017년 기준으로 아시아 시장 규모만 200조 원에 이른다”면서 이 중 일반 의약품이 23조 원이라고 밝혔다. 우리나라의 경우 시장 규모가 7,000억 원대다. 메디아이플러스는 이 같은 셀프 메디케이션 산업을 겨냥해 올바른 의약 정보를 제공하여 사람들이 건강하고 행복하게 살 권리를 찾아주겠다는 비전을 내세우고 있다.

“콘텐츠와 데이터 기업은 데이터가 축적될 때까지 끊임없이 굳건하게 걸어가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시간이 지나면서 가치가 빛을 발할 걸 믿고 꾸준히 걸어나갈 겁니다. 쉬운 의약품 정보로 누구에게나 건강하고 행복하게 살 권리를 찾아주고 싶습니다.”

※ 상기 기업은 인천경제산업정보테크노파크의 2018년도 스마트벤처캠퍼스 선정 기업이다.

About Author

이석원 기자
/ lswcap@venturesquare.net

벤처스퀘어 기자. 월간 아하PC, HowPC 잡지시대를 거쳐 지디넷, 전자신문인터넷 부장, 컨슈머저널 이버즈 편집장, 테크홀릭 발행인 등 온라인 IT 매체에서 '기술시대'를 지켜봐 왔다. 여전히 활력 넘치게 변화하는 이 시장이 궁금하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