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 다이어트 현상 속 인앱광고·동영상↑

0

DMC미디어가 2018 DMC리포트 종합보고서를 발표했다. DMC미디어는 모바일 메인 시대 주요 마케팅 키워드로 인앱 광고와 동영상, SNS 다이어트 등을 꼽았다.

이에 따르면 소비자는 광심 있는 상품 정보가 나와서 45.6%, 광고 내용이 흥미로워서 35.3%, 광고 상품을 더 자세히 알기 위해 30.4% 순으로 모바일 인앱 광고를 누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할인 및 프로모션 참여 15.7%, 클릭을 통한 리워드 획득 10% 등 구체적인 목적을 띈 경우도 적지 않았지만 의도치 않게 실수로 잘못 클릭한 경우는 28.9%에 그쳤다. 10명 가운데 7명은 스마트폰 앱 내 광고를 관심 또는 의도롤 갖고 본다는 것.

한편 모바일 앱 광고 형태 중에선 동영상 광고가 30.5%로 가장 인상적이라는 답변이 많았고 리치 미디어 광고 27.7%가 뒤를 이었다. 그 밖에 배너 광고는 12.8%, 네이티브 광고는 11.6%에 그쳤다.

보고서는 또 동영상이 광고 뿐 아니라 인터넷 콘텐츠로서의 비중이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인터넷 동영상 시청 시간은 일주일 평균 PC 5.1시간, 모바일 4시간으로 SNS 일 이용시간 35분에 육박한다. 영상 소비 채널로는 유튜브의 영향력이 갈수록 늘고 있다. 유튜브는 인터넷 동영상 시청자 중 PC 53.1%, 모바일 56.5% 등 절반 이상이 이용하고 있다. 반면 네이버는 PC 14.7%, 모바일 9.6%를 나타냈고 옥수수는 PC 9.6%, 모바일 13%를 나타냈다.

이에 비해 SNS는 SNS 다이어트라는 표현을 붙여 주춤하는 모양새라는 분석이다. SNS 이용시간은 전년대비 7.4분 줄어든 일평균 35.5분. 이용시간이 전반적으로 짧아졌다. 다만 SNS 채널이 마케팅 채널로 유의미한 영향력을 잃은 건 아닌 만큼 이용자 선호도가 높은 이미지 51.2%, 동영상 콘텐츠 30%를 중심으로 전략적 콘텐츠 기획이 필요하다는 조언이다.

About Author

이석원 기자
/ lswcap@venturesquare.net

벤처스퀘어 기자. 월간 아하PC, HowPC 잡지시대를 거쳐 지디넷, 전자신문인터넷 부장, 컨슈머저널 이버즈 편집장, 테크홀릭 발행인 등 온라인 IT 매체에서 '기술시대'를 지켜봐 왔다. 여전히 활력 넘치게 변화하는 이 시장이 궁금하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