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5년간 AI개발자 5만 명 육성한다”

0

구글 코리아가 향후 5년간 인공지능 개발자 5만 명을 육성한다고 밝혔다.

존리 구글 코리아 사장은 6일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열린 AI with Google 2019 Korea – 모두를 위한 AI 행사에서 머신러닝 스터디 잼의 전국적인 확대를 발표했다. 머신러닝 스터디 잼은  참가자들이 직접 스터디 그룹을 결성해 머신러닝에 대해 공부하고 서로의 지식을 공유하고 소통하면서 머신러닝 및 AI를 더 쉽고 재미있게 배울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존리 사장은 ” 머신러닝 스터디 잼을 정규 교육 프로그램으로 강화하여 올해 1만 명의 개발자를 포함, 향후 5년간 5만 명의 개발자를 교육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인공지능 기술 통한 구글의 다양한 혁신 사례들이 발표됐다.

홍준성 구글코리아 엔지니어링 총괄은 사용자의 삶의 질을 향상시키고 다른 기업의 혁신을 지원하며 인류의 핵심 난제 해결을 돕는 다양한 AI 활용 사례에 대해 발표했다. 자동 음성 인식 기술과 유튜브 자막 시스템을 결합한 유튜브 자동 자막 등 AI를 활용한 구글 제품을 비롯해 구글의 AI 및 클라우드 기술을 통해 혁신하고 있는 개인과 기업 사례, 지진 후 여진 예측 연구와 같이 인류가 직면한 난제를 해결하고자 AI를 활용하는 사례 등을 통해 구글의 AI 미션을 소개했다.

홍 총괄은 “머신러닝을 지진에 적용할 경우 기존 수학적  방식 대배 2배 이상 예측이 향상된다”며”이를 통해 지진에 영향을 미치는 새로운 요소에 대한 발견 역시 가능하다”고 전했다.

릴리 펭(Lily Peng) 구글 AI 프로덕트 매니저는 의료 서비스 개선을 위한 AI 활용 연구 사례에 대해 발표했다. 그는 당뇨병성 망막증 예방을 위해 머신러닝을 활용한 안과 검진 프로그램을 개발하는 연구를 비롯하여 딥러닝을 활용한 알고리듬 모델을 더해 암 진단의 효율성과 정확도를 높인 연구 사례를 소개했다. 릴리 펭은 “헬스케어 분야에서의 머신러닝 기술은 방대한 데이터를 처리하는데 활용도가 높고 전 세계적 의사 부족 문제도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펭 매니저는 “머신러닝을 활용하면 의사가 예측하지 못하는 것도 예측할 수 있다”며”5년 내 심장질환이 발생할 가능성도 예측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구글 인공지능 플랫폼을 활용한 서비스를 내놓은 국내 스타트업의 사례도 소개됐다. 이 세션에는 음성 분석 AI 기술 스타트업 디플리의 이수지 대표, AI 기술 기반 풀이 검색 플랫폼 매스프레소의 이종흔 대표, 글로벌 영상 커뮤니케이션 플랫폼 아자르를 서비스하는 영상기술기업 하이퍼커넥트의 정강식 최고기술책임자가 참여했다.

About Author

/ choos3@venturesquare.net

그 누구보다 스타트업 전문가이고 싶은 스타트업 꿈나무. 캐나다 McMaster Univ에서 경영학을 전공했고, 경제지, 영자지를 거쳐 벤처스퀘어에서 5년째 스타트업을 취재하고 있습니다. 새로운 스타트업을 만났을 때 가장 설렙니다. 스타트업에게 유용한 기사를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