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스뱅크에 글로벌 VC 참여 “챌린저뱅크 추진할 것”

토스를 운영하는 비바리퍼블리카가 토스뱅크 컨소시엄에 참여할 새로운 주주 구성원을 발표했다. 최근 토스뱅크 컨소시엄의 주요 주주였던 신한금융그룹, 현대해상, 카페24 등이 빠지면서 토스의 제3인터넷은행 인가가 어려워질 것이란 전망이 나온 가운데 새로운 주주 구성원을 발표한 것.

토스는 새로운 주주들과 글로벌 챌린저뱅크(challenger bank) 모델의 혁신적 인터넷뱅크 설립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참여 주주는 실리콘밸리 기반 VC인 알토스벤처스(Altos Ventures), 세계적인 챌린저뱅크 Monzo의 투자사인 굿워터캐피탈(Goodwater Capital), 브라질에서 돌풍을 만들어 가고 있는 Nubank와 최근 뱅킹 라이센스를 획득한 영국의 핀테크사 Revolut 투자사인 리빗캐피탈(Ribbit Capital) 등이다.

토스는 “기존 인터넷은행 모델을 넘어서 현재 금융 소비자가 가장 필요로하는 모델을 구현함과 동시에 실제로 이 목표에 동참해 함께 성공을 만들어갈 수 있는 최적의 주주들과 함께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토스가 추진하는 챌린저뱅크는 모바일, 디지털 환경에 최적화된 은행이다. 단기적인 수익성보다 금융 시장 혁신에 중점을 두고 기존 은행 서비스가 충분히 제공하고 있지 않은 틈새 영역을 전문화하고 새로운 시대의 고객이 원하는 혁신적 금융 상품과 서비스를 적기에 제공함으로써 소비자 선택권을 넓히는 새로운 은행을 뜻한다.

토스뱅크는 1,100만 명의 누적 가입자를 확보한 모바일 금융플랫폼 토스를 활용해 전개할 수 있는 새로운 시장 기회에 집중하고자 한다. 특히 금융 소외 계층(underbanked)에 최적의 금융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전통 금융권에서 소외되어 온 중신용 개인 고객 및 소상공인(SOHO)을 주요 고객으로 삼는다. 토스뱅크는 토스 및 주주사와 협력사 등의 방대한 고객 데이터 및 지난 4년간 토스를 통해 쌓아온 금융 고객에 대한 이해를 기반으로 기존 시장에 없는 혁신적인 금융 상품을 제공할 예정이다.

토스는 금융주력자 지위로 67%의 지분을 확보해 대주주로 토스뱅크 컨소시엄을 이끌어 나갈 예정이며 알토스벤처스, 굿워터캐피탈, 리빗캐피탈이 각각 9%, 한국전자인증 4%, 무신사 2%로 참여한다. 토스는 예비 인가 신청 이후로도 장기적으로 전략적 방향이 맞는 주주 참여사가 있다면 더 보강해 토스의 지분을 나누는 형태로 참여하도록 할 계획이다.

국내 1위 배달 서비스 배달의민족과 국내 1위 부동산 정보 플랫폼 직방은 주주로 참여하지는 않지만 토스뱅크와의 사업 제휴를 통해 긴밀하게 협력해 나가기로 하고 공식 MOU를 체결했다.

토스 이승건 대표는 “토스는 또 하나의 인터넷은행을 만드는 것이 아닌 시장에 큰 영향을 끼치고 변화를 만드는 것이 목표다. 지난 4년간 토스를 통해 증명했듯이 기존 산업을 전혀 새로운 시각으로 접근해 장기적으로 금융 시장을 완전히 바꿀 뿐만 아니라 고객 경험과 신뢰를 가장 우선에 두는 은행을 만들어나가겠다”고 밝혔다.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