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드테크 스타트업 벤디스, 플레이팅에 투자

0

오피스 푸드테크 스타트업 벤디스가 찾아가는 구내식당 서비스 플레이팅에 투자했다고 3일 밝혔다. 이번 투자는 벤디스의 첫 투자 사례로 후발 스타트업인 플레이팅의 성장을 돕고 사업 확장을 위한 방안으로 진행됐다. 조정호 벤디스 대표는 “투자 유치를 통해 성장해 온 벤디스가 이제는 스타트업 생태계를 위해 작게나마 기여할 수 있게 돼 기쁘다”며 “자금 투자뿐만 아니라 플레이팅과 경험을 공유하고 실질적인 협업을 진행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벤디스의 매 투자 라운드에는 국내 대표 배달앱인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이 참여한 바 있어 이번 투자를 통해 푸드테크 스타트업 간 연합 전선을 계속 이어가게 됐다.

플레이팅이 표방하는 ‘찾아가는 구내식당’은 전문 셰프가 직접 조리한 음식을 도시락 및 케이터링 등의 형태로 기업에 공급하는 것을 의미한다. 소속 셰프들은 5성급 호텔 또는 미슐랭 스타 레스토랑 출신으로 플레이팅이 보유한 자체 주방에서 맛과 영양을 모두 고려해 조리한다. 현재 크래프톤(구 블루홀), 에어비앤비코리아, 한화시스템 등에서 플레이팅을 이용하고 있다.

양사 협업으로 벤디스의 기업용 모바일 식권 식권대장운 기업 외부 식당, 구내식당 등 기존 서비스 영역을 넘어 도시락, 케이터링 등 배달 식사까지 아우르는 기업용 토탈 식대관리 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 기업의 임직원이 식권대장으로 식사를 예약하면 플레이팅이 해당 기업에 자사의 서비스를 공급하게 된 것. 이를 위해 식권대장은 배달 식사용 ‘예약 결제’ 기능을 추가했다.

식권대장 앱을 통해 주문할 수 있는 메뉴를 미리 보여주고 임직원이 예약 마감 시간 내 식사할 메뉴를 선택하면 기업에서 임직원 개인에게 지급한 식대 포인트가 바로 차감되는 방식이다. 도시락 배달 및 출장 케이터링 서비스에 특화된 기능으로 매 끼니 실수요를 파악할 수 있기 때문에 낭비되는 식사를 줄일 수 있다.

이번에 예약 결제 기능이 추가되면서 식권대장은 ▲외부 식당용 터치 결제, ▲구내식당용 바코드 결제, ▲배달 식사용 예약 결제 기능을 하나의 앱을 통해 구현하게 됐다.

조 대표는 “구내식당을 운영하지 않는 기업도 임직원들이 실내에서 식사할 수 있는 환경을 효과적으로 구축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About Author

주승호 기자
/ choos3@venturesquare.net

그 누구보다 스타트업 전문가이고 싶은 스타트업 꿈나무. 캐나다 McMaster Univ에서 경영학을 전공했고, 경제지, 영자지를 거쳐 벤처스퀘어에서 4년째 스타트업을 취재하고 있습니다. 새로운 스타트업을 만났을 때 가장 설렙니다. 스타트업에게 유용한 기사를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