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켓컬리, 출시 4년 만에 매출 50배↑

0

마켓컬리가 서비스 출시 4년만에 50배로 성장했다. 마켓컬리는 17일 자체 빅테이터 분석을 통해 마켓컬리의 성장을 분석한 결과를 공개했다. 마켓컬리는 서비스 출시 해인 2015년 매출 29억 원에서 4년째인 지난해 매출이 1,560억 원으로 가파르게 증가해 약 50배 성장을 기록했다.

마켓컬리 성장을 견인한 ‘샛별배송’은 지난 2018년 한해 동안에만 총 313만 4637km를 달리며 가장 신선한 제품을 오전 7시 전까지 배송했다. 이는 지구 78바퀴를 도는 거리와 맞먹는 거리다.

마켓컬리 회원 수는 2019년 3월 기준 200만 명으로 나타났다. 서울 전체 가구수의 절반 수준이다 지난 2월에는 하루 최대 주문 건수가 3만 3천 건 이상을 기록하기도 했다.

2018년 소비자들의 가장 큰 사랑을 받은 제품은 ‘제주 목초 우유’다. 이 외에도 샛별배송 아보카도, ‘컬리 동물복지 유정란’,‘Hallo! 노르웨이 고등어’, ‘MY FIRST 처음 만나는 진짜 식빵’ 등이 인기가 많았다. 우유와 유정란, 식빵은 가성비와 품질을 동시에 갖춘 마켓컬리 PB 상품으로 론칭 이후 소비자들의 꾸준한 선택을 받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 3월 한 달간의 매출 집계 결과 마켓컬리 PB 상품 및 단독 입점 상품이 전체 매출의 28%를 차지했다. 고객 후기에는 ‘신선’, ‘싱싱’, ‘간편’ 등의 키워드가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또 ‘아이, ‘간편’의 키워드도 자주 언급되며 육아를 하는 엄마들의 이용 비중도 높은 것으로 보인다.

김슬아 마켓컬리 대표는 “지난 4년간 마켓컬리를 애용해준 고객들의 의견을 듣고 더 만족스러운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자체 데이터 분석을 실시했다”면서 “앞으로도 처음과 같은 마음으로 최상의 제품 퀄리티와 더욱 편리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아낌없는 투자를 이어가겠다”라고 말했다.

About Author

주승호 기자
/ choos3@venturesquare.net

그 누구보다 스타트업 전문가이고 싶은 스타트업 꿈나무. 캐나다 McMaster Univ에서 경영학을 전공했고, 경제지, 영자지를 거쳐 벤처스퀘어에서 4년째 스타트업을 취재하고 있습니다. 새로운 스타트업을 만났을 때 가장 설렙니다. 스타트업에게 유용한 기사를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