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퓨텍스 2019 “전세계 스타트업 400여 곳 참여한다”

컴퓨텍스(COMPUTEX)의 주관사 타이트라가 18일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컴퓨텍스 타이베이 2019를 소개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컴퓨텍스 타이베이는 매해 열리는 글로벌 ICT 및 스타트업 전시회로 ICT 클러스터기반 신생기업과 글로벌브랜드가 모여 미래 기술 생태계를 조망하는 자리. 올해는 5월 28일부터 6월 1일까지 5일간 대만 타이베이국제무역센터에서 진행되며 20여 개 국내 기업을 포함해 24개국 1,685개 업체가 참여할 예정이다. 핵심 주제로는 ▲AI 및 IoT ▲5G ▲블록체인 ▲혁신 및 스타트업 ▲게이밍 및 XR 5개 분야를 선정, 파트너사 인텔·MS 주도 포럼, 디자인 혁신 어워드를 진행하고 기업 전시 공간도 마련해 최신 기술 트렌드를 선보인다.

무엇보다 스타트업이 주목할 만한 것은 스타트업 테마관인 이노벡스. 벨린다 첸 타이트라 PR매니저는 “이노벡스는 5월 29~31일까지 3일간만 운영하지만 전시·데모·피칭·매치메이킹·투어를 모두 누릴 수 있다”며 “한국, 스위스, 네덜란드, 캐나다를 비롯 11개 국가관을 마련하고 피칭 콘테스트, 글로벌VC 1:1 상담 프로그램도 운영할 것”이라고 전했다.

지난해 이노벡스 방문자 25%가 VC, 앤젤 투자자, 사모펀드였던만큼 타이트라측은 올해도 스타트업에 투자 유치와 사업 확장 기회를 줄 수 있을 것이라는 전망도 내놨다. 이에 맞게 올해는 지난해보다 3% 증가한 402개 스타트업이 참여를 약속하기도 했다.

이노벡스 한국관에는 지난해 9개 국내 스타트업이 참가, 현지 기업과 MOU를체결하거나 이탈리아 스포츠 브랜드와는 수출 계약을 맺은 바 있다. 또 코트라가 2016년부터 4년 연속 참여, 국내 스타트업 진입을 지원하고 있다.

이승희 코트라 스타트업지원팀 과장은 “혁신 기술과 서비스를 홍보하고 새로운 비즈니스를 만들 기회”라며 “참가 기업 선정은 아직 끝나지 않았지만 10곳을 선발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선정에 있어서는 “창조경제혁신센터, 창업진흥원뿐 아니라 대만 현지 VC와 협력해 철저한 사전 검증을 실시, 전시의 질을 높일 것”이라는 설명도 덧붙였다. 코트라는 이어 대만 크라우드 펀딩 플랫폼 진입, 수출, 투자 유치, 법인 설립을 비롯 스타트업 수요에 맞는 포괄적 서비스도 제공할 예정이다.

제임스 황 타이트라 회장은 “대만은 급격한 ICT 산업 변화에 발맞춰 글로벌 과학 기술 생태계를 조성하고 있다”며 “미래 인류사의 빅뱅을 확인하고 싶다면 컴퓨텍스 타이베이에 오라”고 말했다.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