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장관 “상생과 공존을 바탕으로 대기업·스타트업 협력해야”

0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22일 광주창조경제혁신센터(이하 혁신센터)에서 전국 19개 혁신센터장 및 파트너 대기업과 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혁신센터의 파트너 대기업들이 참여해 그간 혁신센터와 협업하여 스타트업을 지원해 온 사례와 대기업의 다양한 오픈이노베이션 활동 등을 소개했다. 광주혁신센터는 현대자동차, 인라이트벤처스, 전남대, 광주테크노파크 등과 협업하고 있으며 수소분야에 특화돼 수소 스타트업을 중점 지원하고 있다.

박 장관은 광주혁신센터의 지원을 받은 코멤텍, 제이카 등 수소관련 스타트업의 제품을 둘러보고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박 장관은 “4만, 5만 달러의 튼튼한 선진국으로 도약하기 위해서는 상생과 공존을 바탕으로 우리 경제를 중소벤처기업 중심의 경제구조로 체질개선해야 한다”며“창조경제혁신센터는 중기부 정책철학의 근간인 상생과 공존을 실현할 수 있는 주요 플랫폼”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대기업도 스타트업을 일방적으로 지원하는데 그치지 않고 함께 성장할 수 있는 길을 적극 모색해야한다”고 당부했다.

간담회 이후에는 생산기술연구원 서남지역본부의 클린디젤 핵심부품소재센터를 방문해 자율주행차량 개발 현장을 살펴본 후 광주 진곡산단에 위치한 수소 스테이션을 방문, 수소충전소, 수소융합스테이션, 수소융합에너지 실증센터 등을 둘러보며 수소전기차의 충전 인프라 기술개발 현장을 확인했다.

이어진 현장 행보에서 박영선 장관은 1913송정역시장을 방문해 현대카드 및 청년상인 등 시장관계자와 간담회를 가졌다. 이후에는 대기업 – 소상공인 상생현장인 네이버 파트너스퀘어 광주를 찾았다.

박 장관은 “앞으로 중기부에서는 지역별, 분야별로 다양한 채널을 통해 현장과 끊임없이 소통하며 창업·벤처기업, 중소기업, 소상공인 등 중기부의 정책고객들이 체감할 수 있는 정책을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About Author

주승호 기자
/ choos3@venturesquare.net

그 누구보다 스타트업 전문가이고 싶은 스타트업 꿈나무. 캐나다 McMaster Univ에서 경영학을 전공했고, 경제지, 영자지를 거쳐 벤처스퀘어에서 4년째 스타트업을 취재하고 있습니다. 새로운 스타트업을 만났을 때 가장 설렙니다. 스타트업에게 유용한 기사를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