눔, 세콰이어 캐피탈 등으로부터 675억 원 투자 유치

0

모바일 헬스케어 기업 눔이 약 675억 원(미화 5,800만 달러) 규모 투자를 유치했다고 7일 밝혔다.

이번 투자는 세콰이어 캐피탈 주도로 이뤄졌으며 그룹 아놀트 기술계열 투자사인 아글레 벤처스, 왓츠앱 공동창업자인 얀 쿰, 도어대시 공동창업자 토니 수, 오스카헬스 공동창업자 조쉬 쿠슈너, SB프로젝트 창업자 스쿠터 브론, 코인베이스 공동창업자인 프레드 어삼, 기존 투자자인 삼성벤처투자가 참여했다.

눔은 개인별 동기와 운동을 저해하는 요소를 파악하고 지속가능한 행동변화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있다. 휴먼 코칭과 인공지능 조합 기반 개인 맞춤화 콘텐츠가 사용자가 건강 목표를 달성할 수 있도록 돕는다는 설명이다. 휴먼코치는 사용자와 소통하며 심리적인 지지를 제공하고 인공지능 엔진이 데이터 기반으로 맞춤형 콘텐츠를 제공하는 방식이다.

투자금은 팀 확장과 고객 경험 개선에 쓰일 예정이다. 정세주 눔 공동창업자는 “기존 눔의 인력들과 뛰어난 코치와 지금까지 많은 것들을 이루어 올 수 있었다”며 “이번 투자를 통해 전 세계인들을 대상으로 개인 맞춤형 코칭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자신의 역량을 펼치고자 하는 뛰어난 인재들을 추가로 영입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번 투자를 이끈 세콰이어 캐피탈의 파트너이자 눔의 이사인 마이클 아브람슨은 “눔은 글로벌 시장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회사 중 하나”라며 “세콰이어와 눔의 파트너쉽을 통해 더 많은 사람들이 건강한 삶을 영위할 수 있도록 돕게 되어 기쁘다”고 전했다.

김영인 눔코리아 대표는 “한국에서도 이번 투자에 힘입어 기존 소비자 시장뿐만 아니라 최근 급속도로 성장하고 있는 보험사 사업과 국내 유수 연구기관 및 대학병원들과의 임상 연구에 더 많은 투자를 진행할 예정”이라며 “눔코리아에서도 본사와 마찬가지로 회사와 함께 성장할 뛰어난 인재를 영입할 것”이라고 밝했다.

About Author

이예화 기자
/ lee99@venturesquare.net

스타트업들과 함께 걷고, 뛰고, 부비며 이 세상에 필요한 다양한 가치를 만들어 나가고 싶습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