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식업 경험 살린 알바관리 앱 ‘알바체크’

0

“알바체크 창업에 앞서 70평 규모 중식당을 운영하면서 알바생 20명을 관리했다. 그런데 어느 순간부터 내 자신이 쪼잔해지는 느낌을 받았다. 직원에 ‘하라고 했는데 왜 안했냐’, ‘왜 여긴 안 치웠냐’처럼 하나하나 지시하고 반복하니 직원도 잔소리로 받아들이기 시작했다. 문제를 효율적이고 확실하게 해결할 방법이 필요했다.”

알바체크가 5번째 창업이라는 권민재 대표. 그는 대학에서는 창의력 교육 사업, 졸업 후에는 지속가능한 디자인상품 개발과 역경매 아티스트 매칭서비스를 거쳐 알바체크 창업 직전에는 중국식 샤브샤브 음식점을 운영한 바 있다.

“매장 오픈 5개월 만에 월평균 1억 원 매출을 달성했지만 내내 불편사항과 개선점이 신경 쓰였다.” 권 대표가 특히 주목한 문제점은 관리자가 알바생에 매번 같은 지시사항을 반복해야 하고 본인이 매장에 없을 때면 직원이 잘 하고 있는지 불안하다는 것. 고민 끝에 처리할 일을 말로 하거나 메모로 적는 대신 앱에 기록하고 요일과 기한을 정하면 업무 확인과 처리가 쉬워지지 않을까하는 생각에 이른 권 대표는 알바체크를 개발하게 됐다.

알바체크는 알바생과 관리자 모두가 효율적이고 확실하게 담당 업무 현황을 공유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 기능은 크게 3가지다. 먼저 체크리스트 기능에서는 관리자가 해야 할 일을 작성하고 매일 혹은 요일 반복, 시간과 담당 직원 지정을 하게 했다. 알바생은 이를 확인, 업무를 수행하면 인증샷을 찍거나 댓글을 주고 받을 수 있다.

공지사항 기능에서는 특이사항, 고장 내역, 스케줄을 기록할 수 있어 인수인계 편리성을 높이는 한편 사장님 페이지 내 미션수행 대시보드를 통해서는 개인별 업무수행률과 횟수를 한번에 확인할 수 있게 했다. 권 대표는 “수기나 구두 전달과 달리 증거가 남고 언제 어디서든 기록과 확인이 가능하다는 것이 장점”이라며 “출퇴근 기록, 근로계약서 관리, 리워드 제공 기능도 추가 마련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알바체크가 핵심 이용자로 겨냥한 것은 소규모 매장이다. 권 대표는 실제 사용자 후기를 소개하며 “전에는 마음이 약해져서 세게 말을 못했지만 앱으로는 공지를 통해 할 말을 할 수 있어 편하다, 푸시알림 덕에 발주를 잊지 않았다, 업무를 잘 해낸 직원에 포상하니 더 열심히 일하더라는 평이 있다”며 특히 국내 편의점, PC방 프랜차이즈와 협업에 나서고 싶다는 뜻을 밝혔다. 이어 그는 “대형 프랜차이즈 역시 수요 잠재력이 있는 시장”이라며 “월정액 9,900원에 서비스를 제공하는 한편 규모와 데이터에 따른 차등 요금제도 마련하겠다”고 전했다.

권 대표는 “음식점에 모범음식점 표시가 붙어있으면 손님이 안심하고 식사를 할 수 있듯 알바체크 표시가 붙은 매장을 보면 알바생은 좋은 사장과 효율적인 업무가 이뤄지는 곳이라고 생각하길 바란다”는 목표를 전하기도 했다. 사장 역시 알바체크에서 기록을 잘 쌓은 알바생을 좋은 직원으로 여기고 우선 채용하는 환경을 만들겠다는 포부를 밝히며 “알바체크를 관리자와 직원을 위한 커뮤니티 공간인 동시에 복지문화에 한 획을 긋는 터전으로 키우겠다”고 말했다.

About Author

민혜진 기자
/ minhj2241@venturesquare.net

도전과 실패에 보다 관용적인 사회를 꿈꿉니다. 지속가능한 스타트업 생태계가 우리 사회의 다양성을 키워줄 것이라 믿습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