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만 회원 확보한 캐시노트 비결은?

0

“초기 독립적인 모바일 앱을 만들어 소비자에게 서비스를 제공했다면 이제 쓸만한 모바일 앱은 다 나왔다. 그렇다면 이미 사용하고 있는 앱 위에서 서비스를 제공하는 비즈니스를 만들 수 있지 않을까.” 김동호 한국신용데이터 대표는 사람들이 이미 일상적으로 사용하고 있는 앱에 서비스를 결합한 비즈니스를 떠올렸다. 오늘날 30만 오프라인 소상공인 회원을 확보하고 있는 캐시노트 이야기다.

2010년 모바일 시대가 태동하면서 앱은 모바일 비즈니스의 핵심으로 떠올랐다. 통신사를 게이트키퍼로 하던 기존 시장과는 달리 앱 시장은 새로운 모바일 서비스르 출시하는데까지 걸리는 시간과 비용을 획기적으로 단축했다. 하지만 폭발적으로 성장하던 앱 시장도 정체기가 찾아왔다. 미국 COMSCORE가 2017년 발표한 조사에 따르면 2017년 6월 한 달간 새로운 앱을 한 개 이상 설치한 사람은 49%, 하나도 설치하지 않은 사람은 51% 비율이었다. 스마트폰이 대중화되면서 사용하는 앱만 사용하는 추세로 변한 것.

새로운 앱이 시장에 진입하기는 어려워졌지만 기존 모바일 메신저 사업자는 달랐다. 2009년 애플과 구글이 순차적으로 푸시메시지를 도입하며 깨어난 모바일 메신저 시장은 현재까지 독점적 지위를 점하고 있다. 각 나라마다 국민 모바일 메신저라 불리는 서비스가 바로 그것. 국내 회원 수 4,000만 명을 보유한 카카오톡과 중국 이용자 10억 명을 확보하고 있는 위챗, 미국 스냅챗 등이 대표적인 예다. 이들은 2010년 초중반 모바일 메신저 시장에 진입해 빠르게 시장을 점유했다.

캐시노트도 새로운 앱이 아닌 기존 모바일 메신저 앱 카카오톡으로 서비스를 시작했다. 캐시노트가 태동하던 2016년 카카오톡은 이미 국민 메신저앱으로 월간활성사용자 수 4,192만을 달성하고 있었다. 현재 캐시노트가 제공하는 매출관리 서비스, 재방문 고객 분석, 세금계산서 관리, 리뷰 모니터링, 상권 분석은 카카오톡에서 이뤄지고 있다.

“모든 가게 사장님이 궁금해하는 건 뭘까” 캐시노트는 소상공인의 가려운 부분을 긁어주는데 초점을 맞췄다. 첫 시작은 오늘 하루 매출이 얼마인지를 분석해 알려주는 매출관리서비스였다. 카드사마다 정산주기와 수수료가 달라 하루 현금 흐름을 파악하기 어려운 소상공인의 불편을 파고든 것. 일일이 국세청에 사이트에서 공인인증서로 작업해야 했던 세금계산서 관리도 캐시노트가 처리한다. 세금계산서 관리 역시 카카오톡 메신저 내에서 진행된다.

이렇게 쌓인 결제 데이터는 재방문 고객 분석과 상권분석, 마케팅 솔루션에 활용된다. 캐시노트는 카드 결제 정보를 토대로 신규 고객과 재방문 고객 비율을 분석하고 단골손님에게는 프로모션을 진행할 수 있는 창구를 마련하는 식이다. 감으로 되짚었던 단골 비율은 데이터와 수치로 확인할 수 있게됐다. 이와 함께 매장이 위치한 지역 내 전체 매출과 사업자 매출을 토대로 사업 운영 실태도 가늠할 수 있도록 했다.

2016년 캐시노트를 선보인 이후 일간 활성비율은 98% 이상, 월간 유지율은 97%에 육박한다. 처리하고 있는 매출 데이터만 5조원 규모다. 김 대표는 “기본적으로 매출 관리는 매일 쓸 수 밖에 없는 서비스”라며 “캐시노트 서비스가 완전히 새로운 서비스는 아니지만 기존 사장님이 손수 하던 일을 이미 설치되어 있는 모바일 메신저로 옮겨온 것이 주효했다”고 설명했다. 캐시노트가 오프라인 영업과 마케팅 없이 30만 고객을 확보할 수 있었던 비결이다. 김 대표에 따르면 현재 한 달 만 명 단위 사장님 고객이 캐시노트에 입점하고 있다.

“스마트폰을 사면 카톡을 설치하는 것처럼 가게를 열면 캐시노트를 사용하는 것이 필수라는 인식을 갖게 할 것.” 캐시노트는 소상공인개개인의 효용을 끌어올리는 것에서 나아가 소상공인 이익을 대변한다는 입장이다. 30만 회원을 대표해 대형 사업자와 사업적 지위를 동등히하고 소상공인과 소비자에게 편익을 돌려준다는 목표다. 카드사와 제휴를 통해 캐시노트가 다양한 채널에서 마케팅 창구를 마련하고 소비자와 사업자가 손쉽게 연결되는 기회를 마련한 것도 그 중 하나다.

금융권과 연계를 통해 자금 마련 통로도 간소화했다. 은행권과 협업을 통해 캐시노트에 저장된 금융 관련 데이터를 연동하고 소상공인이 은행업무를 간편하게 볼 수 있도록 하는 방식이다. 김 대표는 “현재 30만 개 사업장이 가진 문제 중 2~3가지 해결을 목표로 한다면 추후 100만개 사업장이 가진 문제를 폭넓게 해결하는 회사로 성장할 것”이라고 계획을 밝혔다.

한편 16일부터 18일 동안 열린 재테크박람회 2019서울머니쇼에서는 창업, 라이프플랜, 부동산, 트렌드 등 재테크와 관련한 세미나와 박람회가 진행됐다. 김동호 한국신용데이터 대표는 ‘캐시노트는 어떻게 오프라인 영업 없이 30만 개 넘는 매장에 도입됐나’를 주제로 캐시노트 서비스 운영 사례와 핀테크에 대한 관점을 공유했다.

About Author

이예화 기자
/ lee99@venturesquare.net

스타트업들과 함께 걷고, 뛰고, 부비며 이 세상에 필요한 다양한 가치를 만들어 나가고 싶습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