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스타트업 “아시아 시장 판로 개척하러 왔어요”

0

“제품 디자인이 세련됐고 건강 데이터를 다양하게 활용하고 있다는 점이 흥미롭다. 대만에도 이런 서비스가 있는지 확인해봐야겠다.” 대만 데이터 연구원이라는 한 여성이 스마트사운드 부스에서 제품을 살폈다. 스마트사운드는 스마트청진기를 활용해 가족 건강관리 솔루션을 제공하는 국내 스타트업이다. IoT 청진기 하나로 심산부 태아 관리 솔루션 스키퍼 마마, 출산 후 아기 건강관리 서비스 스키퍼 베이비, 가족 건강관리 앱을 사용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데이터 활용에 관심이 많다는 대만 참관객은 “한국관을 찬찬히 둘러보며 협업 가능성을 엿볼 것”이라고 전하며 부스를 이동했다.

컴퓨텍스 스타트업 플랫폼 이노벡스가 29일 막을 올렸다. 올해 이노벡스에는 24개국 467개 스타트업이 참가해 사상 최대 규모로 꾸려졌다. 컴퓨텍스에 마련된 국가관은 네덜란드, 폴란드, 일본을 비롯한 총 11개관으로 우리나라는 이노벡스 시작부터 4년 연속 국가관에 참여하고 있다. 올해 한국관은 코트라와 경북창조경제혁신센터가 공동으로 마련했으며 국내 스타트업 10개 팀이 참가했다.

대만 내 가장 큰 전시로 꼽히는 컴퓨텍스 내에서 진행되는 만큼 이노벡스 또한 스타트업과 투자자, 바이어가 만날 수 장이 행사장 곳곳에서 마련된다. 매년 한국관이 마련되고 있는 것도 이 같은 이유에서다. 박승희 코트라 대만관 과장은 “올해 기대보다 많은 참관객이 한국관을 찾았다”며 “코트라가 전통적으로 진행해온 1:1 바이어 매칭도 의미가 있지만 다수에 홍보하기에는 이노벡스와 같은 박람회가 유리한 것 같다”고 전했다. 지난해와 달라진 점이 있다면 개별부스가 아닌 한국관이라는 이미지를 더했다는 것. 다른 곳을 둘러볼 필요 없이 멀리서도 한국관이 눈에 띌 수 있도록 디자인부터 신경 썼다는 게 코트라 측 설명이다.

코트라 측은 당장 유의미한 결과로 이어지지 않더라도 추후 미팅으로 이어질 수 있어 참가를 독려하고 있다. 박 과장은 “좋은 기업이 참가하면 대만 현지 투자자와 바이어가 찾아오고 이를 기반으로 후속 네트워크를 가질 수 있다”며 “이노벡스를 통해 한국 스타트업에 관심있는 현지 투자자와의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실제 기업들은 바이어, 투자자 만남을 통해 후속 사업을 도모하고 있다. 2017년 10월 출시 이후 아시아 일부 지역과 유럽 국가에 제품을 출시하고 있는 스마트사운드는 올해 대만을 중심으로 한 아시아 지역 판로 개척을 위해 참가했다. 이정호 스마트사운드 대표는 “IoT 청진기의 경우 바이어에게 제품을 설명하고 설득하는 시간이 화장품이나 소비재보다 오래 걸리는 건 사실”이라며 “전시회 참가를 통해 투자자와 관계를 형성하고 추후 사업 논의를 지속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원소프트다임은 부스 참가와 투자자 미팅, 매치메이킹을 마쳤다. 이대호 원소프트다임 대표는 “제품 판로 개척과 해외 투자자 유치를 위해 참가했다”며 “스마트폰 연동 휴대용 체지방 측정기기를 유통하고 싶다는 바이어를 만나 추후 협업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원소프트다임은 31일 펼쳐지는 피치 콘테스트 파이널에 올라 다시 한 번 자사 제품을 알리는 시간을 갖는다. 홀로그램과 모션센서 기술을 탑재한 차량용 내비게이션을 전시한 메인정보시스템 또한 투자 유치와 수출 판로 개척을 위해 참가했다. 메인정보시스템 관계자는 “대만, 중국, 일본, 러시아 등 국가에서 온 바이어가 들러 제품을 살펴봤다”며 “모션센서를 활용한 기능에 관심이 높다”고 전했다.

경북창조경제혁신센터 지원팀으로 참가한 건강한친구는 전시 이틀 째까지 미팅을 12차례 진행했다. 건강한친구는 스마트밸런스 트레이너 페이브와 페이브에서 얻은 운동데이터를 바탕으로 맞춤형 개인 운동 콘텐츠를 선보이고 있다. 건강한친구 측은 “올해 초 MWC 참가 이후 반응이 좋아 해외에서 출시를 준비하고 있다”며 “부스에 들른 중화권, 미국, 유럽 바이어 중 제품을 빨리 가져가고 싶다는 의견도 있었다”고 밝혔다. 건강한친구에 따르면 미국 홈쇼핑 채널 QBC와 유럽 채널 유로패스, 독일 유통 브랜드와 제품 유통을 논의 중이다. 건강한친구는 6월 중 킥스타터에서 제품을 선보이며 본격적인 활로 개척에 나선다.

핀테크 스타트업 핀투비는 대만 시장을 본격적으로 공략하기 위해 전시에 참가했다. 매출채권 할인 채권 플랫폼을 운영하는 핀투비는 현재 베트님, 싱가포르에 서비스를 선보이며 아시아 시장에 안착하고 있다. 그 중에서도 대만은 아시아 국가 중 제조업 비중이 상대적으로 커 빠르게 시장에 진출할 수 있다는 판단이다. 박상순 핀투비 대표는 “매출 채권에 관심이 있는 대만 투자자는 물론 베트남 등 동남아에 진출하려는 대만 사업자와도 논의가 진행됐다”며 “향후 대만 시장 안착을 위해 현지 제휴를 추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유아 인지 발달 콘텐츠를 전시한 비욘드리밋은 일본 참관객의 관심을 끌었다. 최평호 비욘드리밋 대표는 “전반적으로 한국과 분위기가 비슷한 대만 시장 진출을 위해 전시회에 참가했다”며 “몇몇 참관객은 관람 후 자료를 요청하기도 했다”고 전했다. 이 밖에도 삼성전자 C랩출신 뷰티 AI스타트업 룰루랩, BTS 독점 콘텐츠를 게임 BTW월드를 통해 제공하는 테이크원 컴퍼니, 로봇저널리즘을 이용한 투자정보 솔루션 엠로보, 그린에너지를 간편히 휴대할 수 있는 소형제품을 개발 및 공급하는 위드어스가 한국관에서 참관객을 맞이했다.

About Author

이예화 기자
/ lee99@venturesquare.net

스타트업들과 함께 걷고, 뛰고, 부비며 이 세상에 필요한 다양한 가치를 만들어 나가고 싶습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