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놀자 “6월부터 로열티 제로 정책 도입”

0

야놀자F&G가 6월부터 가맹점 상생을 위한 로열티 제로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야놀자F&G는 야놀자의 호텔 프랜차이즈 법인. 이번 로열티 제로 시행은 가맹점이 부담하는 브랜드 로열티 전액을 야놀자 앱 광고비로 쓸 수 있도록 하는 상생 정책 일환이다. 광고비로 쓸 수 있는 로열티 금액은 250만원으로 제한, 가맹점이 실제 부담하는 비용을 50%까지 줄일 수 있게 됐다는 설명이다.

가맹점주는 대부분 로열티 외에 야놀자 앱 광고를 추가 집행해왔다. 이번 정책을 시행하면 가맹점주는 로열티 전액을 광고비를 전환, 사실상 로열티 부담이 없어진다. 광고 상품은 가맹점주가 자율 선택할 수 있다.

김진정 야놀자F&G 대표는 “가맹점주의 직접적인 수익 개선을 위한 이번 정책을 시작으로 본부와 가맹점이 함께 성장할 수 있는 프랜차이즈로 거듭나고 소비자에겐 더 좋은 숙박 경험을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About Author

이석원 기자
/ lswcap@venturesquare.net

벤처스퀘어 기자. 월간 아하PC, HowPC 잡지시대를 거쳐 지디넷, 전자신문인터넷 부장, 컨슈머저널 이버즈 편집장, 테크홀릭 발행인 등 온라인 IT 매체에서 '기술시대'를 지켜봐 왔다. 여전히 활력 넘치게 변화하는 이 시장이 궁금하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