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메이커 스페이스 57곳 선정했다

0

중소벤처기업부가 올해 메이커 스페이스 주관기관 57개를 최종 선정 발표했다.

이번에 선정된 기관은 교육 체험 중심 일반랩 54곳과 전문 창작·창업활동 촉진 기능을 하는 전문랩 3곳.

일반랩은 일반인을 대상으로 메이커 입문 교육과 3D 프린터 등을 활용한 창작 활동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기관당 2억원 내외 운영비용을 지원한다. 전문랩에는 가천대, 경남테크노파크, 한국전자통신연구원이 선정됐다. 이들 기관은 20억원 예산 지원을 통해 시제품 제작과 지역 중소기업, 창업 인프라와 연계한 초도 물량 양산, 제조 창업을 지원한다.

또 일반랩 중 특정 분야 전문성, 지역 거점 역할이 가능한 5곳을 특화형 일반랩으로 선정해 4억원 내외를 지원한다. 특화형 일반랩은 글룩, 창원대, 팹브로스, 나사렛대, 경일대다.

중소벤처기업부는 비수도권 메이커 스페이스 비중이 높아지면서 메이커 운동이 전국적으로 확산되고 지역간 격차가 줄어들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권대수 창업진흥정책관은 “메이커 스페이스가 본격적으로 확충되면서 메이커 활동 저변이 전국적으로 확산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 지역·기관 특성을 기반으로 스페이스 기능을 전문화하는 한편 지역별·분야별 스페이스간 연계를 강화해 새로운 메이커 협업 모델을 발굴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About Author

이석원 기자
/ lswcap@venturesquare.net

벤처스퀘어 기자. 월간 아하PC, HowPC 잡지시대를 거쳐 지디넷, 전자신문인터넷 부장, 컨슈머저널 이버즈 편집장, 테크홀릭 발행인 등 온라인 IT 매체에서 '기술시대'를 지켜봐 왔다. 여전히 활력 넘치게 변화하는 이 시장이 궁금하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