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중소기업·소상공인 위한 ‘부스트위드페이스북’ 개최

0

페이스북이 서울 성수동에 위치한 플레이스 캠프에서 국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페이스북을 통한 최신 마케팅 전략과 성공 사례를 공유하는 ‘부스트 위드 페이스북(Boost with Facebook)를 26~ 27일 양일간 개최한다. 부스트 위드 페이스북은 페이스북이 중소기업과 커뮤니티의 성장을 지원하는 통합 디지털 역량 교육 프로그램이다. 2018년 기준 전 세계 72개국에서 개최됐으며 올해만 세션 200회 이상을 목표로 하고 있다.

성수동은 최근 몇 년간 유망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문화예술인, 사회적 기업이 모여 고유의 지역 가치를 살린 발전 사례로 부상했다. 페이스북은 이번 행사를 통해 성수동을 거점으로 한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그 외 관심있는 참가자들을 대상으로 크리에이티브 전략과 콘텐츠 기획, 마케팅 플랫폼의 역할, 인스타그램 이해하기 등 비즈니스를 위한 다각도의 소셜 플랫폼 활용법과 다양한 성공 사례를 공유한다. 여성 소상공인을 위한 세션도 별도로 운영한다.

행사에 참여한 조엘 카터(Joel Cotter) 페이스북 APAC 지역 브랜드 프로그램 매니저는 현재 전 세계적으로 8천만 중소기업이 페이스북을 활용하고 있으며 16억 명이 넘는 이용자들이 최소 한 곳 이상의 중소기업과 소통하고 있다고 밝혔다. 국내 페이스북 이용자의 3명 중 2명이 한 곳 이상의 중소기업과 연결돼 있으며 3명 중 한 명은 해외의 중소기업과 연결되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페이스북은 2015년 중소기업에게 페이스북 마케팅 노하우를 공유하는 ‘페이스북 마케팅 부트캠프’를 시작으로, 2016년 여성 기업가의 창업을 돕는 ‘#그녀의비즈니스를응원합니다’, 2017년 기업들의 해외 시장 진출을 돕는 ‘메이드 바이 코리아(Made by Korea)’ 등 지속적인 중소기업 지원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특히, ‘메이드 바이 코리아’ 프로그램은 2017년부터 2018년까지 총 1,513개의 기업과 1,867명이 참여했다.

김진아 페이스북코리아 중소기업 비즈니스지원팀 상무는 “혁신성장의 주역인 중소기업과 소상공인들이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을 통해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를 만들어 나가고 소비자들이 선택할 수 있는 양질의 제품과 서비스에 대한 폭을 넓혀 유의미한 경제적 가치를 창출해 내는데 힘을 쏟고 있다” 며 “뛰어난 아이디어와 기술, 고유한 철학이 있는 국내 기업들이 지역과 상생하며 더 넓은 범위의 고객과 연결될 수 있도록 돕고 실질적인 성장에 필요한 기술과 자원을 지속적으로 제공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About Author

주승호 기자
/ choos3@venturesquare.net

그 누구보다 스타트업 전문가이고 싶은 스타트업 꿈나무. 캐나다 McMaster Univ에서 경영학을 전공했고, 경제지, 영자지를 거쳐 벤처스퀘어에서 5년째 스타트업을 취재하고 있습니다. 새로운 스타트업을 만났을 때 가장 설렙니다. 스타트업에게 유용한 기사를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