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제조혁신추진단 출범 “보급·확산 가속화할 것”

0

스마트제조혁신추진단이 본격 출범했다.

추진단은 중소기업 생산현장의 스마트화 추진을 위해 신설한 핵심 기관. 박한구 前 사단법인 한국인더스트리4.0 협회장을 초대 단장으로 영입했다.

중기부와 추진단은 2일 14시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유관기관장 26명, 상생형 스마트공장 보급사업 참여기관 13개사 1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출범식과 추진단 1호 과제인 스마트공장 상생 협약식을 열었다.

박한구 단장은 이 자리에서 “스마트공장 사업을 추진하던 2개 기관이 하나가 된 만큼 양 기관의 강점을 살리는 방향으로 조직을 운영할 계획”이라며 “그간 부족했던 정책 지원 기능을 보완하고 민간에서 스마트공장을 운영한 경험을 적극 활용해 스마트제조혁신 정책의 버팀목이 되겠다”고 강조했다.

박영선 장관은 “지난해까지 스마트공장 7,903개를 보급해 도입 기업은 불량은 줄고 생산성이 높아지면서 일자리가 3명 늘어나는 등 성과가 높다”고 밝히고 “기업 규모나 고도화 수준에 따라 단계별 지원을 강화하고 스마트공장 빅데이터 플랫폼과 센터를 구축하고 AI 기술을 활용할 수 있게 지원을 강화해 중소기업도 대기업처럼 미래 수요를 예측하고 불량 원인을 탐색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출범식에 이어 8대 대기업, 공공기관과 4개 협력기관이 참여한 가운데 스마트공장 상생 협약식도 진행했다. 상생형 스마트공장 보급 사업은 대기업과 중소기업이 스마트공장을 통해 협업하면 정부가 지원한다는 원칙에 따라 추진 중인 사업. 협약식 이후 삼성전자와 현대자동차, 포스코가 사업 추진 성과와 향후 사업 계획, 노하우를 공유하는 시간도 가졌다.

About Author

이석원 기자
/ lswcap@venturesquare.net

벤처스퀘어 기자. 월간 아하PC, HowPC 잡지시대를 거쳐 지디넷, 전자신문인터넷 부장, 컨슈머저널 이버즈 편집장, 테크홀릭 발행인 등 온라인 IT 매체에서 '기술시대'를 지켜봐 왔다. 여전히 활력 넘치게 변화하는 이 시장이 궁금하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