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데이터로 통한 스타트업 6

0

“네번째 파도는 데이터가 될 것.” 김동호 한국신용데이터 대표는 3일 팁스타운에서 열린 빅데이터 밋업에서 이같이 말했다. 1990년대 PC와 2000년 인터넷, 2010년 모바일이 산업 패러다임을 바꿔왔다면 그 다음 주자는 데이터가 될 것이라는 의견이다. 스마트폰 보급이 시작된 2010년 이후, 스마트폰 가입자 5,000만 시대를 열기까지 걸린 시간은 불과 8년. 김 대표 말처럼 전 세계 스마트폰 보급률 1위를 자랑하는 한국은 데이터 부국으로 자리 잡았다. 3일 팁스타운에서 열린 빅데이터 창업팀 데모데이에는 데이터 파도에서 혁신을 만들어가는 스타트업 6팀이 한 자리에 모였다. 빅데이터 솔루션, 대중 교통, 반려동물 등 빅데이터 활용 스타트업 6팀을 소개한다.

◇빅데이터 기업을 위한 솔루션…엑세스랩=“여러분을 고객으로 모시러 나왔습니다” 데이터를 활용해 제품, 서비스를 개발하는 팀이 있다면 엑세스랩은 데이터센터 성능 향상을 위한 솔루션을 제공한다. 데이터를 많이 모으면 모을 수록 발생하는 데이터센터 관리 비용을 줄이는데 집중한다는 뜻이다. 엑세스랩이 개발한 클라우드 서버 브이랩터(V-Raptor)는 데이터 센서 성능향상 솔루션으로 저전력 고집적 사양을 자랑한다. 손바닥만한 기판 하나가 서버 한 대 성능과 맞먹는다. 브이랩터를 컴퓨터 박스 서버 기판에 32개까지 집어 넣으면 하나의 컴퓨터 안에 786개 CPU코어가 들어가는 효과를 낼 수 있다.

열 방출도 적어 효율적인 서버 관리가 가능하다는 게 엑세스랩 측 설명이다. 하드웨어 자원은 별도 프로그램 설치 없이 웹 브라우저만으로 가능하도록 구현해 관리 인력 비용도 절감이 가능하다. 엑세스랩은 지난 5월 하와이 주립대학에 첫 납품을 마치고 7월 카카오 클라우드 팀에 제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대중교통 데이이터로 광고 효과↑..네이앤컴퍼니=하루 평균 대중교통 이용 인구는 1,100만 명. 매일 행동, 거리 데이터가 쏟아진다. 네이앤컴퍼트는 오랜 기간 변화가 없는 분야 중 하나인 대중교통 광고 시장에 눈길을 돌렸다. 인터넷 검색 후 직접 광고대행사를 선정, 조건 문의, 가격 흥정까지 이어지는 비효율적 광고시장을 바꾸기 위한 클라우드 기반 대중교통 통합 광고 플랫폼이다.

서비스는 광고주가 플랫폼에 조건을 등록하면 광고 대행사가 역경매를 통해 제안하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예컨대 350번 버스를 한 달 동안 500만 원 예산으로 광고를 집행하고 싶다는 템플릿을 작성하면 광고 대행사가 역경매를 통해 조건을 제시하고 광고주가 이들 중 선택할 수 있다. 검색부터 종료까지 일련의 과정은 클라우드에서 관리된다. 때문에 기존 엑셀로 일일이 관리하는 방식보다 간편하게 이용할 수 있다는 게 네이앤컴퍼니 측 설명이다.

이렇게 모아진 정보는 대중교통 리워드앱 네이버스와 연동해 광고효과를 극대화하는데 쓰인다. 네이버스 앱은 대중교통을 타면 2분에 1네이토큰을 지불하는 방식으로 이용자 교통 정보를 모으고 있다. 네이앤컴퍼니는 행동 데이터 기반 광고 관리 플랫폼을 안정화한 후 동남아시아 O2O 광고 진출에 나설 계획이다.

관심사 데이터 기반 마케팅..히든트랙=일정구독플랫폼 린더를 운영한다. 사용자가 세일, 스포츠, 학사, 금융 이벤트 일정 등 라이프 스타일에 필요한 일정을 캘린더 형태로 구독할 수 있는 서비스다. 현재 10가지 카테고리에서 3천여 개 캘린더를 활용할 수 있다. 누적 다운로드 수는 45만, 구독 수는 200만 건이다.

린더 사용자 1인당 평균 구독 수는 4.5, 가장 큰 특징은 사용자가 거부감 없이 정보를 받아볼 수 있다는 점이다. 캘린더 형태 UI도 친밀한 사용 환경을 만드는 요소지만 무엇보다 관심사 데이터를 바탕으로 정보가 제공되고 있어 거부감이 적다는 설명이다. 기업 입장에서는 사용자가 원하는 정보를 알고 있기 때문에 푸쉬 기능도 적극적으로 활용할 수 있다. 오정민 히든트랙 대표는 “AI 킬러앱은 일정 관리가 아니라 좋아하고 추천할 수 있는 서비스를 만드는 것”이라며 “데이터를 축적한 후 국내 5분의 1 이상이 일정을 받아보는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440만 반려동물 데이터로 맞춤형 식품을..올핀=반려동물 맞춤형 영양큐레이션 제품 중개 서비스를 운영한다. 올핀은 제품에 대한 영양 및 원료 문제가 반려동물의 질병과 연관에 있다는 점에 주목, 440만 반려동물 유형과 17만 개 영양 데이터를 모았다. 이렇게 모은 데이터는 반려동물에 알맞은 제품, 키트를 추천하는데 쓰인다. 반려동물에게서 얻은 식품 섭취, 건강, 운동정보 등은 반려동물 식품 제조 업체에 전달돼 맞춤형 식품 제조에 쓰인다. 이와 함께 반려동물 영양 밸런스를 점검할 수 있는 진단키트, 바이오 키트 4종을 출시했다. 진단 데이터는 면역, 균 진단 솔루션에 활용될 예정이다. 현재 방배동 플래그십 매장에서 AI 진단, 추천을 토대로 맞춤형 식품을 선보이고 있다.

개인 사용자에 집중한 캘린더 앱.. 타임블럭스=개인 사용자를 위한 모바일플래너를 개발하고 있다. 기존 캐린더 앱이 비즈니스 사용자에 최적화되어 있다면 타임블럭스는 개인 사용자 생활 양상에 초점을 맞췄다. 월간 화면에서 직관적으로 시간 관리가 가능하도록 UI, 기존 캘린더와 연동할 수 있도록 구현한 것도 이 때문이다. 타임블럭스 다운로드 수는 250만, 이용 데이터는 1억 5천 만을 기록하고 있다.

타임블럭스에서 모아진 데이터는 이용자 개개인에 최적화된 콘텐츠로 재탄생된다. 이용자 생활 패턴에 따라 취미생활을 추천하는 식이다. 어버이날, 생일 선물 추천도 가능하다. 타임블럭스는 현재 데이터를 토대로 콘텐츠형 커머스 수익모델을 테스트하고 있다.

고객 경험 데이터 쌓는다.. 디비디랩주식회사=UX 테스팅 플랫폼 리얼답과 플루토를 운영하고 있다. 기업이 서비스 출시 전 검증을 의뢰하면 사용자가 리얼답 앱에서 미리 서비스를 경험하고 일정 보상을 받는 방식이다. 리얼답 앱에는 서비스가 콘텐츠 형식으로 소개되고 있다. 플루토 앱에서는 사용자 행동 데이터를 리포트 형태로 제공한다. 일정 비용을 결제하면 테스트 이후 결과와 서비스 성장성도 확인할 수 있다. 강지수 디비디랩 대표는 “가설 검증과 실행, 성장 사이클로 움직이는 린스타트업에게 유용한 서비스”라며 “국내 액셀러레이터와 대학연구소를 중심으로 시장에 진입한 후 해외 액셀러레이터 시장에도 진입할 것”이라고 계획을 밝혔다.

About Author

이예화 기자
/ lee99@venturesquare.net

스타트업들과 함께 걷고, 뛰고, 부비며 이 세상에 필요한 다양한 가치를 만들어 나가고 싶습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