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 유치한 와들 “장애인 정보 격차 해소할 것”

0

와들(Waddle)이 스프링캠프로부터 시드 투자를 유치했다. 원정훈 스프링캠프 심사역은 “장애보조기술은 미국과 이스라엘 등을 중심으로 활발하게 기술 개발이 이뤄지는 분야”라면서 “와들이 사용자에 대한 깊은 이해와 기술력을 바탕으로 전 세계 3억 명에 달하는 시각장애인에게 실질적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는 말로 투자 이유를 설명했다.

와들은 장애인 정보 격차 해소를 목표로 AI 기술 적용 제품을 개발하는 소셜벤처. 현재 시각장애인을 위한 AI 스마트폰 스크린리더 앱을 개발 중이다. 시중에 나온 스크린리더는 화면 왼쪽 위에서 오른쪽 아래로 차례대로 읽어주는 단순한 구조다. 그 탓에 원하는 정보에 도달하려면 불필요한 내용을 읽어야 한다. 와들은 AI 기술을 활용해 스마트폰 화면을 시각장애인에게 최적화된 인터페이스로 재구성, 선택 확률이 높은 카테고리부터 읽어준다.

박지혁 와들 대표는 “팀원 모두 시각장애인과 함께 제품을 만들어 나간다는 생각으로 개발에 임하고 있다”면서 “이번 투자로 제품 출시 전까지 더 많은 시각장애인을 만나고 피드백에 집중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또 장애인 정보 격차 해소를 시작으로 기술 혁신 사각지대를 비추는 글로벌 소셜벤처로 성장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와들은 11월 전국 시각장애인 기관에서 베타테스트를 시작하고 내년 상반기 중 제품을 앱스토어에 출시할 예정이다.

About Author

이석원 기자
/ lswcap@venturesquare.net

벤처스퀘어 기자. 월간 아하PC, HowPC 잡지시대를 거쳐 지디넷, 전자신문인터넷 부장, 컨슈머저널 이버즈 편집장, 테크홀릭 발행인 등 온라인 IT 매체에서 '기술시대'를 지켜봐 왔다. 여전히 활력 넘치게 변화하는 이 시장이 궁금하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