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스타톤 2019 “인공지능 아이디어 사업화 돕는다”

0

네이버가 인공지능 개방형 경진대회인 AI 스타톤 2019(AI STARTHON 2019) 행사를 시작했다.

이번 대회에선 200여개팀 중 본선과 심사를 통해 최종 20팀으 선발해 팀당 1억 6,000만원 총 32억원 사업지원금을 지급할 예정. 온라인 본선은 22일부터 10일간 열리며 컴퓨터 비전과 자연어 처리, 음성 신호 처리, 시계열 예측 등 20개 문제를 출제한다. 참가자는 이 가운데 3개를 선택하며 가장 높은 점수를 받은 상위 30개팀을 대상으로 사업계획서를 검토하며 최종 선발 20팀은 8월 중 발표한다.

이번 대회에선 네이버가 자체 개발한 머신러닝 클라우드 플랫폼인 NSML(NAVER Smart Machine Learning)을 통해 모델 개발에 필요한 GPU 자원과 환경을 지원받는다. 참가팀 순위도 NSML 랭킹보드로 실시간 확인할 수 있다.

네이버 클로바 AI 김성훈 리더는 “앞으로도 다양한 AI 관련 챌린지를 통해 데이터와 문제를 제공하고 AI 인재와 의 교류를 활성화할 계획”이라며 “국내 AI 기술력이 발전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행사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이곳에서 확인할 수 있다.

About Author

이석원 기자
/ lswcap@venturesquare.net

벤처스퀘어 기자. 월간 아하PC, HowPC 잡지시대를 거쳐 지디넷, 전자신문인터넷 부장, 컨슈머저널 이버즈 편집장, 테크홀릭 발행인 등 온라인 IT 매체에서 '기술시대'를 지켜봐 왔다. 여전히 활력 넘치게 변화하는 이 시장이 궁금하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