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의민족, UCLA 로봇연구소와 요리 로봇 공동 개발한다

0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이 로봇 공학자 데니스 홍 교수가 이끄는 UCLA 산하 로봇 연구소 ‘로멜라(RoMeLa)’와 요리 로봇 개발을 위한 산학연구계약을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로멜라는 앞서 제자리에서 1m 이상 뛰어오를 수 있는 4족 보행 로봇 ‘알프레드2’, 스프링 방식의 다리로 높은 장애물을 쉽게 오르는 ‘나비’, 헬륨 풍선과 2족 보행 로봇이 결합된 ‘발루’를 개발한 바 있는 로봇 연구소. 양측은 이번 개발 프로젝트를 코드명 ‘요리(YORI)’로 명명하고 이를 통해 요리 전용 로봇을 개발, 레스토랑이나 음식 제조 시설뿐 아니라 개인용으로 가정이나 사무실에서도 활용할 수 있는 수준까지 발전시킨다는 구상이다.

로봇은 식재료를 자르고 팬을 뒤집는 것을 비롯해 음식을 만드는 데 필요한 다양한 과제를 수행할 수 있게 해 활용 확장성을 높이고 요리 메뉴의 폭도 크게 넓히는 방향으로 개발된다. 하드웨어뿐 아니라 식자재 주문 공급, 레시피 다운로드 같은 소프트웨어까지 더하면 호텔 셰프의 고급 요리를 로봇의 도움을 받아 집에서 즐기는 것도 가능해 진다는 전망이다.

김요섭 우아한형제들 로봇딜리버리셀 이사는 “배달의민족이 세계적 로봇 연구소 로멜라와 협업하는 것만으로도 큰 설렘과 기대”라며 “로멜라와 함께 우리 생활에 자연스럽게 스며들 수 있는 실용적 로봇 기술을 단계적으로 발전시킬 계획”이라고 말했다.

프로젝트를 이끌 데니스 홍 UCLA 교수는 “이번 프로젝트 핵심은 오랫동안 굳어졌던 인간의 식생활을 혁신하는 데 있다”며 “로봇은 우리가 그리는 미래를 앞당길 수단이며 로봇 개발 과정은 곧 우리 삶을 보다 풍족하고 편리하게 변화시키는 흥미진진한 과정이 될 것”이라 전했다.

한편 배달의민족은 2017년부터 외식 산업 인프라 개선과 고도화, 자영업자 토털 IT 솔루션에 적극 투자해 왔으며 최근 자율주행 서빙로봇, QR코드 스마트오더를 비롯 외식업 미래 기술을 한 곳에 집약한 미래식당 ‘메리고치킨’을 선보인 바 있다.

About Author

민혜진 기자
/ minhj2241@venturesquare.net

도전과 실패에 보다 관용적인 사회를 꿈꿉니다. 지속가능한 스타트업 생태계가 우리 사회의 다양성을 키워줄 것이라 믿습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