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향 기반 거실 여행 서비스 ‘남의집’ 3억 투자 유치

취향 기반 거실 여행 서비스 남의집이 카카오벤처스, MYSC 등으로부터 3억 원의 시드 투자를 유치했다고 6일 밝혔다.

남의집은 집 거실에서 주인과 손님들이 특정 취향을 기반으로 모이는 서비스다. 손님은 집 주인의 공간과 취향이 궁금한 모임에 일정한 입장료를 지불해 참여할 수 있다. 남의집은 카카오와 카카오모빌리티에서 사업개발을 담당한 김성용 대표를 주축으로 구성된 팀으로 김 대표가 자신의 집에 손님을 초대하는 프로젝트로 시작해 지난 4월 본격적으로 사업을 확장했다.

지금까지 남의집은 150명의 집 주인이 300회 이상의 모임을 개최했다. 집 주인 취향 중심의 ‘남의집 모임’, 집 주인의 거실에서 책을 읽는 ‘남의집 서재’, 교민의 집으로 모이는 ‘남의집 해외’ 등 크게 3가지 형태로 운영되고 있다. 지난 3월부터는 ‘제주 살다’, ‘성수 살다’ 등 특정 동네 기반 모임도 전국적으로 확장 중이다.

김성용 남의집 대표는 “취향이 비슷한 낯선 사람의 집 거실을 방문하는 것은 여행과도 같은 설레고 특별한 경험”이라며 “이번 투자 유치를 통해 빠르게 모임 지역과 종류를 확대해 더욱 다양한 주인과 손님들을 연결하겠다”고 밝혔다.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