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즈노트 “용인 외대부고 캠프 도입.. 교사 업무 경감한다”

키즈노트가 용인 외대부고캠프에 7월 정식 도입됐다고 8일 밝혔다.

용인 외대부고캠프는 초등 5학년부터 중등 2학년을 대상으로 매해 여름과 겨울 방학 기간 동안 합숙 영어 캠프 형태로 운영된다. 수용 규모는 약 400여 명이다.

캠프 측은 교사 업무 경감과 원활한 소통을 위해 키즈노트를 채택하기로 했다. 기존 캠프 소통은 홈페이지를 통해 이뤄졌다. 교사가 합숙 기간 중 학생 식단과 생활 사진을 홈페이지에 일일이 업로드하면 학부모가 자녀 사진을 확인하는 방식이었다.

키즈노트는 모바일 앱과 PC를 활용해 편의성을 끌어올릴 예정이다. 교사는 키즈노트를 통해 앨범메뉴를 반, 학생 별로 분류하고 학부모에게 메시지로 보낼 수 있다. 공지사항이나 수업계획안, 긴급연락사항은 발송 및 수정, 수신확인이 가능해 학부모에게 정보 공유가 수월해진다. 현재 어린이집·유치원·학원 등 전 세계 50,000개 이상 교육기관에서 키즈노트를 활용하고 있다.

키즈노트 관계자는 “외대부고캠프처럼 어린이집, 유치원 외 대형 학교, 학원에서도 키즈노트를 적극 도입하고 있다” 며 “기관과 가정 간 커뮤니케이션이 필요한 곳에 키즈노트로 편리하게 소통하길 바라며 이를 위해 교사 사생활보호 등 현장의 목소리를 적극 반영한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업데이트 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