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억원 투자 유치한 알밤 “급여 기반 핀테크 서비스 확대”

0

알밤을 운영 중인 푸른밤이 두나무앤파트너스, 레오파트너스인베스트먼트, 베이스인베스트먼트로부터 20억원 규모 투자를 유치했다고 밝혔다. 기존 주주인 레오파트너스인베스트먼트와 베이스인베스트먼트가 각각 5억원, 신규 참여한 두나무앤파트너스가 10억원을 투자했다. 이에 따라 누적 투자 유치액은 70억원.

투자를 주도한 임수진 두나무앤파트너스 파트너는 “특허 기술과 IT를 기반으로 중소사업장에서 대기업 모두가 필요로 하는 출퇴근 기록 관리·급여 자동화를 혁신하는 스타트업”이라면서 “앞으로 보여줄 급여를 기반으로 한 다양한 창의적 핀테크 서비스가 기대된다”고 투자 이유를 설명했다.

알밤은 근거리 무선 통신 기술 비콘을 활용한 출퇴근 관리와 급여 계산 자동화 서비스다. 올해 안에 급여 이체 등 핀테크 서비스도 추가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작년부터 금융 기관과 제휴도 진행해왔다. 최근에는 알바 매칭 서비스 플랫폼 급구와 MOU를 맺고 직원 채용과 일자리 구하기 기능을 추가하기도 했다. 김진용 푸른밤 대표는 “투자 자금을 활용해 기술과 서비스를 고도화해 시장에서 퍼스트무버 지위를 공고히 해나가는 건 물론 알밤을 사용하는 임직원에게 도움이 될 서비스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About Author

이석원 기자
/ lswcap@venturesquare.net

벤처스퀘어 기자. 월간 아하PC, HowPC 잡지시대를 거쳐 지디넷, 전자신문인터넷 부장, 컨슈머저널 이버즈 편집장, 테크홀릭 발행인 등 온라인 IT 매체에서 '기술시대'를 지켜봐 왔다. 여전히 활력 넘치게 변화하는 이 시장이 궁금하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