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웃소싱 플랫폼 프리모아 “누적 프로젝트 금액 1400억 넘어”

IT 전문가 중개 플랫폼 프리모아가 8월 10일 기준 누적 프로젝트 금액 1,400억원을 넘어섰다고 밝혔다. 1,000억원 돌파 6개월 만이다.

프리모아는 앱이나 웹, 소프트웨어 개발이나 쇼핑몰 개발, 웹디자인 등 IT 관련 아웃소싱 중개를 지원하는 플랫폼. 프리모아 측은 이번 1,400억원 누적 금액 돌파에 대해 단순히 프로젝트 정보와 개발자 정보를 나열하는 게 아니라 서로 발생할 분쟁과 소통 오류를 최소화하기 위한 시스템을 갖춘 게 높은 고객 만족도로 이어졌다고 설명했다.

프리모아 측은 프로젝트 계약 객단가도 눈에 띄게 높아졌다고 밝혔다. 지난해는 실계약 객단가가 평균 850만원 선이었지만 올 상반기는 1,100만원 수준을 웃돈다는 것. 회사 측은 또 앞으로 아웃소싱 리스크 에방을 위한 PMS 시스템 등 표준 프로세스 시스템 정립을 통해 고객만족도를 높여갈 방침이다. 이 회사 한경원 대표는 “모바일 앱 검수 테스트룸 무료 개방 운영, 스타트업을 위한 IT 아웃소싱 무료 컨설팅 등 서비스를 제공해 안전한 환경에서 IT 아웃소싱이 이뤄지도록 상생협력 모델과 문화 정착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