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틱톡, 이용자 9억명..강력한 비즈니스 파트너 될 것”

0

“틱톡이 비즈니스 파트너가 되어 성공 기반을 마련해줄 것” 부산을 찾은 스티븐 장 브랜드 책임자가 말했다. 스티븐 장 브랜드 책임자는 2019부산국제광고제 둘째날, ‘글로벌 성공을 위한 틱톡의 공식’을 주제로 발표 무대에 올랐다.

틱톡은 15초 동영상 공유 플랫폼으로 전 세계 9억 명 사용자를 보유한 글로벌 플랫폼이다. 간편한 편집은 물론 AR, 립싱크, 듀엣, 멀티스크린 모드 등 다양한 포맷과 특수효과를 손쉽게 사용할 수 있어 인기를 끌었다. 현재 전 세계 150개 국가에서 80개 언어로 선보이고 있으며 다섯분기 연속 글로벌 앱 다운로드 수 1위를 차지한 바 있다. 틱톡 측에 따르면 국내 틱톡 평균 이용 시간은 48분으로 나타난다.

스티븐 장 브랜드 책임자는 전 세계 9억 명 사용자를 확보할 수 있었던 비결로 ‘자심감을 불어 넣는 표현 기술’이 주효했다고 봤다. 모바일 세대가 등장하면서 자신을 드러내는 일이 수월해졌지만 중요한 건 얼마나 더 자신을 효과적으로 표현하고 다른이들과 소통하도록 돕느냐는 것이다. 스티븐 장 브랜드 책임자는 “모바일 시대에는 다양한 방식으로 자신을 표현하는데 거리낌없다”며 “이들의 특징은 전형적인 틀을 깨고 더 많은 사람을 포용하고 차이점을 인정한다는 것”이라고 짚었다.

기술은 사용자의 다양한 모습을 이끌어 내는 일등 공신이다. 예컨대 AR을 통해 떨어지는 빗방울을 손으로 제어할 수 있도록 구현한 빗물조정 효과는 틱톡에서 큰 인기를 끌었다. 모션캡쳐와 AI기술을 통해 손가락을 20개 점으로 인식한 기술력이 있었기 때문에 가능했다는 설명이다. 스티븐 장 브랜드 책임자는 “다른 미디어와 차이는 사용자가 즐길 수 있는 다양한 경험을 제공한다는 점”이라며 “틱톡은 다양한 기술을 통해 사용자가 자신감있게 스스로를 표현하고 영상을 공유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고 말했다.

틱톡이 글로벌 플랫폼으로 자리잡으면서 틱톡 내 트렌드도 다양해졌다. 반려동물, 여행, 일상, 코미디 등 전 세계 이용자가 그들이 살아가는 모습을 공유한다. 스티븐 장 브랜드 책임자는 “”미국, 러시아, 아랍, 인도 문화나 사용자에 따라 이들이 올리는 동영상 콘텐츠는 다르다”며 “자연스레 콘텐츠를 통해 사용자가 살아가는 모습을 배우고 문화를 경험한다. 일상 생활을 사람들과 공유하면서 자신감과 행복을 느낀다”고 전했다.

글로벌 플랫폼 내 사용자 별 다종다양한 트렌드가 모여있는만큼 비즈니스 파트너로도 자신감을 내비쳤다. 스티븐 장 브랜드 책임자는 ” 9억 명 사용자를 기반으로 강력한 비즈니스 파트너가 되겠다”고 강조했다. 틱톡 애드즈 프로그램 중 하나인 해시태그 챌린지가 대표적인 예다. 해시태그챌린지는 영상에 브랜드명이 포함된 키워드를 해시태그로 노출한 후 영상 공유 및 참여를 유도하는 활동이다.

틱톡 측이 밝힌 참여율은 8.5%다. 이용자 한 명이 해쉬태그 챌린지 진행 시 평균 13명이 참여하는 셈이다. 스티븐 장 브랜드 책임자는 “해시태그 챌린지는 단순히 영상을 재생하는 것에서 나아가 좋아요, 공유, 댓글로 참여하는데 유용하다”며 “이용자와 브랜드를 연결하는 강력한 도구”라고 강조했다. 국내에서는 MCN, 인플루언서 1,800명과 기업이 틱톡 파트너로 활동하고 있다. MCN, 인플루언서와 협력하면서 사용자와 유기적인 내화를 이끌어내면 강력한 브랜드 가치를 보여줄 수 있다는 게 틱톡 측 설명이다.

특히 “세계 시장 진출 시 틱톡이 성공을 이끌어줄 것”이라는 의견이다. 틱톡 이미지 광고 솔루션의 경우 유럽, 러시아, 중동, 동남아시아, 중국, 인도 일본 등에 선보이고 있다. 한국을 비롯한 전 세계 50개 도시에 틱톡 근거지를 두고 있다. 바이트댄스 산하 플랫폼과도 유기적으로 연계한다는 전략이다. 바이트댄스는 2017년 유니콘으로 등극한 중국 스타트업으로 틱톡을 비롯해 맞춤형 뉴스 서비스 진르터우탸오와 인터넷 생방송 채널 시과스핀을 운영하고 있다.

스티븐 장 브랜드 책임자는 “각각의 목표에 따른 솔루션을 제공할 것”이라며 “브랜드 인지도를 높이거나 유입, 전환, 충성도를 높이는 등 여러가지 목표를 위한 여러 플랫폼을 제공할 수 있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또 “틱톡은 9억명이 이용하는 플랫폼이자 기술, 콘텐츠를 보유하고 있는 비즈니스 파트너”라며 “기업 성공을 돕는 팀과 솔루션, 성공사례를 보유하고 있다. 브랜드가 틱톡과 협력해 성공을 이끄는 모습을 지켜봐달라”고 덧붙였다.

About Author

이예화 기자
/ lee99@venturesquare.net

스타트업들과 함께 걷고, 뛰고, 부비며 이 세상에 필요한 다양한 가치를 만들어 나가고 싶습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