찾기 힘든 의류부자재, 이미지로 검색하고 구매한다

0

‘동대문에서 발품 팔며 찾아다니던 의류부자재를 좀 더 쉽게 찾고 구매하게 할 수는 없을까?’라는 질문에서 시작한 스타트업 한 곳이 있다. 의류부자재 O2O 서비스를 운영하는 ‘종달랩’이다. 성종형 종달랩 대표는 “국내 의류부자재는 세계적인 품질에도 불구하고 큰 시장 규모에 비해 굉장히 낙후된 편”이라 말한다. “상당한 경쟁력을 갖췄음에도 국내에 머물러 있는 것이 안타까웠다. 디자이너가 매번 좋은 품질의 부자재를 찾는 데 많은 시간을 버려야 하는 것 역시 마찬가지다.”

종달랩은 국내외 디자이너를 위해 패션의류 부자재를 온라인에서 쉽게 검색, 원가분석하고 구매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를 위해 온라인 쇼핑몰 ‘부자재 파는 사람들’을 오픈, 생산공장 직거래를 통해 많게는 50% 저렴한 가격에 제품을 판매하는 한편 자동 견적, 온라인 맞춤 같은 특화 서비스도 선보였다.

무엇보다 AI기반 이미지 검색 엔진을 개발해 플랫폼에 탑재, 마땅한 제품명이 없어 검색하기 힘들었던 부자재도 스마트폰 촬영만으로 간단히 찾을 수 있게 한 점이 특징이다. 성종형 대표는 “전에는 제품을 시스템에 직접 등록했기에 시간, 비용 낭비가 컸다”며 “이미지 검색을 도입하면 시스템 DB구축도 수월해지고 아이템 등록 건수도 폭발적으로 오를 것이라 본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노동집약적이던 의류부자재 시장도 이제 디지털 유통산업으로 변화할 수 있는 환경이 됐다”며 “AI 이미지 검색이 빠르고 획기적인 변화를 가져올 것”이라 덧붙였다. 다만 이미지 검색 서비스는 데모 버전으로만 선보이고 있으며 고도화를 거쳐 정식 출시할 예정이다.

이러한 온라인 웹서비스를 모바일 서비스로 전환하는 작업도 한창이다. 모바일 서비스에 대한 수요가 훨씬 높고 이미지 검색 서비스를 원활히 사용할 환경 역시 모바일이라고 보기 때문. 그밖에 온라인 고객 유입을 늘리기 위한 홍보활동에도 집중하고 있다. 현재 일일 500명, 누적 24만명 방문수를 기록한 커뮤니티를 운영하고 있으며 카카오톡 오픈채팅방, 밴드운영을 비롯 고객과 만날 수 있는 채널을 확보해둔 상태다.

‘부자재 파는 사람들’ 이미지 검색 데모 서비스 화면 캡처

창업에 앞서 성종형 대표는 컴퓨터공학, 인공지능을 전공한 다음 13년간 개발자로 근무한 바 있다. 잠시 일을 쉬는 동안 우연히 의류부자재 시장을 알게 됐고 이후 동대문에서 16년 동안 의류부자재 제작, 유통 경력을 쌓은 지금의 디자인 팀장과 온라인 서비스 접목을 고민하기 시작했다는 소개다. “지민하 팀장은 과거 비슷한 도전들이 실패한 경우를 많이 봤기에 사업 가능성도 처음에는 낮게 봤다”며 그러나 “오히려 그러한 편견이 일반적이었던 덕분에 별다른 경쟁상대가 없었다. 동대문의 네트워크를 갖고 있는 디자인팀장과 내가 가진 IT개발 경험을 합치면 경쟁력 있는 서비스가 나올 수 있다고 봤다”는 것.

그러나 시장 조사를 하면서 의류부자재 시장은 통계조차 마땅하지 않다는 것이 드러났다. 때문에 동화상가라는 의류부자재만 모인 건물을 직접 전수조사하고 동대문 의류부자재 업체를 찾아 면적 단위로 계산해야 했다. 그 결과 동대문 반경 6km에서는 1.2조원이 집계됐고 전국 단위로 다시 환산했을 때는 2.4조 원이라는 시장규모를 추정할 수 있었다. “나중에 신용보증기금 지원을 받아 재조사했을 때도 비슷한 규모가 나왔다. 글로벌 시장 규모 역시 정확한 수치는 아니지만 중국 특산보 자료를 통해 역추적했더니 120조 원 규모가 추정됐다.” 그밖에 의류부자재 시장의 유의미한 특성도 파악할 수 있었다. 핵심 구매 결정 요인이 부자재의 품질이기에 한번 확인 뒤에는 재구매율이 높게 유지된다는 점이었다. 실제로 종달랩 역시 재구매율이 95%를 웃돌며 이를 유지하기 위해 QA, QC를 철저히 하고 있다는 설명이 뒤따랐다.

이어 “서비스를 실제 구축할 때는 다행히 개발, 디자인 인력을 사업초기에 확보해뒀기에 개발에 관한 어려움은 크지 않았다. 다만 초기에 서비스 피봇팅을 한 차례 해야 했다”고 성종형 대표는 말했다. 초기 플랫폼은 도소매 업체를 모두 안고 가는 중개서비스였지만 막상 서비스를 운영해보니 오프라인 매장주가 가격을 오프라인보다 높게 책정하는 바람에 수익성이 높지 않았다는 것. 결국 중개 방식에서 생산공장과의 직거래 판매 방식으로 피봇팅했고 덕분에 매출과 품질 모두 높일 수 있었다는 판단이다.

‘부자재 파는 사람들’ 웹사이트 화면 캡처

고객층 역시 변화를 꾀하고 있다. 현재 종달랩의 주고객은 국내 의류패션 디자이너와 중소기업. 그러나 앞으로는 해외 바이어나 해외에 진출한 국내 중견봉제기업으로 범위를 크게 넓힐 구상이다. “국내 의류부자재는 가성비가 좋고 해외 바이어 역시 이를 잘 안다. 해외 진출한 국내 봉제기업도 품질 문제로 여전히 국내 의류부자재를 소싱해 가고 있다. 하지만 마땅한 구입 채널이 없어 이러한 해외 소싱문제는 해결이 필요한 영역으로 남아 있다.” 이와 관련해 국내 중견의류패션 기업과의 협업에 대한 기대를 전하기도 했다. 이미 한 의류제조 중견기업과 해외소싱 방안 마련에 협력하고 있으며 이어 두타몰을 운영하는 두산그룹, 무신사, 기술적으로는 지그재그와 같은 동대문 ICT기업과 만남도 원한다는 것.

“장기적으로는 우리가 만들어 낸 기술을 다른 분야에서도 쉽게 사용할 수 있도록 Rest API로 만들어 오픈 플랫폼을 마련할 생각이다. 이를 통해 중복 투자 없이 누구나 온라인 서비스를 만들 수 있게 하는 글로벌 솔루션 기업으로 성장하겠다.” 그러면서 성종형 대표는 “처음에는 지속이 어려운 사업이란 얘기를 자주 들었다. 하지만 자신을 믿고 꾸준히 도전하면 반드시 유의미한 결과를 만들어 낼 수 있다는 걸 경험했다”며 “지금처럼 스타트업 투자 환경이 좋은 때에 하고 싶은 일에 도전하는 자세가 중요한 것 같다. 용기를 갖고 나아가면 좋겠다”고 창업을 희망하는 이들에 조언을 전하기도 했다.

About Author

민혜진 기자
/ minhj2241@venturesquare.net

도전과 실패에 보다 관용적인 사회를 꿈꿉니다. 지속가능한 스타트업 생태계가 우리 사회의 다양성을 키워줄 것이라 믿습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