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팩트얼라이언스 “소셜 임팩트 생태계 연대..정책 목소리 낸다”

0

“소셜임팩트로 함께 만들어가는 더 나은 세상 꿈꾼다” 사회적 문제 해결과 기업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실현하는 소셜임팩트 생태계가 연대를 선언했다.  숙의를 통해 정책 설계에 목소리를 내는 것은 물론 소셜 임팩트 생태계 내 복지 환경도 함께 만들어나간다는 구상이다.

소셜 임팩트 생태계연대 ‘임팩트얼라이언스’가 5일 창립 총회를 열고 공식 출범을 선언했다.

‘지속 가능한 소셜 임팩트 생태계 조성’을 미션으로 설립된 임팩트얼라이언스는 지난해 11월 7개사로 구성된 준비위원회가 발족한 후 사단법인으로 설립을 추진해왔다. 현재 네오팩트, 닷페이스, 루트임팩트, 베어베터, 빅이슈코리아, 사회연대은행, 에스오피오오엔지, 위누, 위커넥트, 임팩트스퀘어, 크레비스파트너스 등 총 96개 사가 회원사로 참여했다.

임팩트얼라이언스 초대 이사장으로 선임된 허재형 루트임팩트 대표는 “기업가 정신을 바탕으로 비즈니스 수단을 통해 우리 사회에 긍정적인 변화를 만들어내는 조직이 많아지고 있고, 이들과 협력, 동참하는 조직도 많아졌다”며” 이들을 ‘임팩트지향조직’으로 정의했다. 임팩트지향조직은 비영리활동부터 사회적기업, 소셜벤처까지 임팩트를 지향하는 기업을 뜻한다. 허 이사장은 “이들을 아우를 수 있는 새로운 이름을 제안한다”며 임팩트 얼라이언스를 소개했다.

임팩트얼라이언스 출범은 임팩트 생태계 변화와 맥을 같이 한다. 허 이사장은 “임팩트 금융이 형성되고 임팩트 측정 관리 체계를 마련하려는 시도가 일어나고 있다”고 짚었다. 중앙정부와 지자체를 비롯한 사회 경제적 지원프로그램도 마련되고 있다. 기업은 능동적으로 임팩트를 창출하고 기업 존재 이유를 재정의한다. 대학교에서는 소셜임팩트 비즈니스와 관련한 사회 혁신 교육이 이뤄진다. 허 이사장은 “어느 때보다 본격적으로 이해관계자가 사회적 가치와 소셜임팩트를 구체적으로 논하는 시기”라며 “이러한 시대적 흐름 속에서 임팩트얼라이언스가 본격적으로 행동을 해나가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소셜임팩트 생태계에서 초기투자와 인프라 구축이 우선이었다면 앞으로는 체계적인 성과 데이터 구축과 폭넓은 정책 제안을 통해 생태계의 다음 단계를 만들어야 한다는 설명이다. 허 이사장은 “이를 위해 임팩트지향조직(impact-driven organization) 이라는 관점으로 작은 벤처부터 투자와 지원조직까지 모여서 생태계 차원의 협력을 만들어가는 것이 임팩트얼라이언스의 목적”이라고 덧붙였다.

주요 사업은 제도와 정책 환경 설계 ▲복지와 안전망 구축 ▲교류와 협력 추진 ▲회원사 데이터 구축을 골자로 한다. 정책 설계의 경우 중요한 모멘텀이 될 것으로 내다봤다. 정부는 2018년 5월 소셜벤처 활성화를 위한 일자리 창출 방안 발표 이후 암팩트펀드 조성, 소셜벤처 허브 구축, 소셜벤처 실태조사 등 관련 정책 수립을 위해 나서고 있다. 정책 수립을 위한 생태계 의견 수렴 과정에서 개별 기업이 각각 목소리를 내는 것보다 숙의를 거친 공동의 목소리를 내는 편이 효과적이라는 게 임팩트얼라이언스 측 판단이다.

임팩트얼라이언스 정책분과장을 맡은 김재현 크레비스파트너스 대표는 “개별 의사가 한 번에 반영되는 것보다는 내부 생태계에 의견을 공유한 후 전달하자는 의미”라고 밝혔다. 허 대표는 “향후 정책 연구나 결과, 실제 회원에 수집, 측정한 데이터를 토대로 정책을 제안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지속가능한 임팩트 생태계 성장을 위해서도 발 벗고 나선다. 초점은 구성원 개개인의 지속가능한 성장에 맞춰있다. 생태계가 지속가능하기 위해서는 개별조직, 나아가 구성원 개개인의 지속가능한 성장이 전제돼야 한다는 판단이다. 임팩스는 구성원의 안정적인 근무 환경과 지속적인 인재 유입을 위해 힘을 모은다. 임팩스 회원 전용 복지몰을 운영하는 방식이다. 회원전용 복지몰은 9월 말 개발에 착수해 내년 1월 정식 서비스를 목표로 한다.

회원사 데이터 구축를 구축하는 것도 이 같은 맥락이다. 회원사의 기본 활동과 성과에 관한 데이터를 구축하고 단기적으로는 효율적인 회원사 소개와 관리를, 장기적으로는 임팩스 회원사가 만드는 임팩트 측정과 성과를 공유하기 위해서다. 데이터는 추후 재무적 성과뿐 아니라 정부와 시민사회에 소셜임팩트를 설득력있게 제시할 수 있는 구심점이 될 것이라는 설명이다. 허 대표는 “회원사와 구성원과 관련된 다양한 데이터를 수집, 분석하는 과정에서 의미있는 정책을 제안하고 (데이터를 근거로) 복리후생 방향성을 제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컨퍼런스를 통해 지속적인 담론의 장을 만들어갈 계획이다. 임팩트지향조직이 참여하는 컨퍼런스를 통해 임팩트 성과를 공유하고 구성원 간 교류와 협력을 추진한다는 목표다. 허 대표는 “컨퍼런스는 구성원이 하나의 담론을 모으는 그릇이 될 것”이라며 “정책을 제안하는 주요 채널이 될 것”으로 내다봤다. 컨퍼런스 첫 회는 2020년 하반기 진행될 예정이다.

창립일 기준 회원사는 96곳이다. 법인 설립과 동시에 회원사를 모집할 예정이다. 2020년까지 임팩트 회원사 200여 곳 가입을 목표로 한다. 회원은 열린 방식으로 모집할 방침이다. 기존 벤처 스타트업, 대기업으로 분류된 곳이라도 참여 가능하다. 가입 시 사회적 가치 존재 여부를 검토한다. 허 이사장은 “사회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명확한 비전이 있고 해결을 위한 솔루션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다는 표현이 검토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임팩트얼라이언스는 소셜벤처와 임팩트투자를 키워드로 활동을 전개할 계획이다. 임팩트얼라이언스가 다른 협의체 대비 대표성을 강하게 지닐 수 있는 분야라는 판단에서다. 소셜벤처 영역에서는 정책 설계와 생태계 구성원 근무 환경 개선에 나선다. 다른 한편으로는 임팩트투자 흐름을 이끄는 회원사 참여를 이끌고 임팩트 투자 발전을 이끈다는 포부다.

허 이사장은 “임팩트얼라이언스와 연결될 수 있는 협의체와 협업을 이어 나가고 그 과정에서 정체성을 선명하게 만들겠다. 모든 과정은 공유할 것”이라며 “회원사 참여 없이는 임팩트얼라이언스가 지향하는 목표를 달성할 수 없다. 함께 변화를 만들어나가고 생태계 내에서 발전해나가길 기원한다”고 전했다.

About Author

이예화 기자
/ lee99@venturesquare.net

스타트업들과 함께 걷고, 뛰고, 부비며 이 세상에 필요한 다양한 가치를 만들어 나가고 싶습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