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하이 최대 스타트업 축제 ‘슬러시 상하이 2019’

0

슬러시 상하이 2019가 25일 상하이 월드 엑스포 컨벤션 센터에서 25일부터 26일까지 양일간 개최된다. 핀란드 헬싱키에서 시작된 스타트업 이벤트 슬러시는 핀란드 뿐만 아니라 일본, 싱가포르, 중국 등 여러 아시아 국가에서 개최되고 있는 글로벌 스타트업 축제. 올해 중국에서는 선전, 난징에 이어 상하이에서도 열렸다. 주최측에 따르면 이번 행사에는 약 1천500명의 참관객,  1,000개 스타트업 그리고 700여 명의 투자자가 참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슬러시 상하이 2019 주제는 인공지능/클라우드, 5G, 메디테크/헬스케어, 미래 사회 등 4가지. 행사장은 마운틴 스테이지, 오션 스테이지, 아이스버그 스테이지, 포레스트 스테이지 등 4가지 테마별로 구성돼 각각 다양한 이벤트가 열렸다.

메인 스테이지인 마운틴 스테이지에서는 챈웡 슬러시 중국 CEO와 파시헬만 핀란드 영사의 오프닝을 시작으로 키노트 스피치, 파이어사이드챗 및 패널 토론이 연달아 열렸다. 핀란드 대표 게임 앵그리버드를 제작한 로비오 CEO 피터 베스터바카가 월드 클래스 제품을 주제로 키노트 발표를 진행했으며 액센추어벤처스 매니징 디렉터는 전 세계적으로 주목 받고 있는 스타트업과 대기업의 오픈이노베이션을 주제로 글로벌 경쟁 시대의 오픈이노베이션의 중요성에 대해 언급했다. 또 고비벤처스, 에미넌스 벤처스 등 VC로부터 기업 투자 및 향후 M&A의 방향에 대해 들어보는 자리도 마련됐다.

오션 스테이지에서는 헬스케어, 모빌리티, 핀테크, 교육, 5G 등 다양한 기술 분야를 주제로 패널토론과 파이어사이트 챗이 열렸다. 포레스트 스테이지는 참관객을 위한 Q&A 무대. 기업가, VC 등이 무대에서 청중의 계속되는 질문에 답변했다.

행사장 한가운데를 차지한 것은 약 80여개 스타트업 부스. 스타트업이 투자자와 자연스럽게 교류할 수 있도록 마련한 매치메이킹 존에는 AI, 모빌리티, 뷰티, 로보틱스, 헬스케어 등 다양한 분야의 글로벌 스타트업이 기술과 서비스를 선보였다.

아이스버그 스테이지에서는 행사의 하이라이트인 피칭 대회 예선전이 진행됐다. 참여 기업은 IoT, 헬스테크, 5G 등 세 분야 중 하나에 속한 스타트업으로 양일에 걸쳐 약 60~80곳이 발표를 진행, 각 분야별 2팀씩 6개 기업이 선발돼 26일 열리는 파이널 무대에 오를 예정이다. 심사에는 플러그앤플러그 벤처스, 비자, 고비파트너스, 차이나 액셀러레이터, 사노피 등 스타트업 액셀러레이터에서부터 스타트업,  VC 및 대기업 등이 참여했다.

파시헬만 핀란드 영사는 “이번 슬러시 상하이 행사를 통해 많은 교류와 비즈니스 기회를 얻어갈 수 있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슬러시 행사가 핀란드와 중국간의 관계 향상 및 혁신을 이끌어 내는 행사가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About Author

주승호 기자
/ choos3@venturesquare.net

그 누구보다 스타트업 전문가이고 싶은 스타트업 꿈나무. 캐나다 McMaster Univ에서 경영학을 전공했고, 경제지, 영자지를 거쳐 벤처스퀘어에서 5년째 스타트업을 취재하고 있습니다. 새로운 스타트업을 만났을 때 가장 설렙니다. 스타트업에게 유용한 기사를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