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러시 상하이 “참관객 눈길 사로잡은 스타트업은..”

0

“플라스틱 수명은 450년, 우리가 죽어도 플라스틱은 남는다” 슬러시 상하이, 스타트업 80 여곳과 22개 파트너사 기업이 부스를 꾸리고 참관객과 만났다. 100여 곳 중 유독 참관객 발길이 끊이지 않았던 곳은 플라스틱을 소재로 참가한 스타트업 부스였다. 부스들은 각 리사이클링 체험, 전시 감상, 교육 등 플라스틱 재활용 전반을 경험할 수 있도록 꾸려졌다.

참관객 줄이 길게 늘어선 곳은 리플라스틱. 리플라스틱은 플라스틱 병뚜껑을 즉석에서 열쇠고리로 만들어주고 있었다. 플라스틱 병뚜껑 중 마음에 드는 색깔을 고른 뒤 돌고래, 뼈다귀 등 원하는 모양을 고르면 압축 틀을 이용해 현장에서 제품을 찍어낸다. 열쇠고리뿐 아니라 컵받침, 휴대폰 케이스로도 제품을 만나볼 수 있다. 바로 앞에 자리 잡은 플라스틱 에콜로지콜 트랜스포메이션은 페트병이 상품으로 재탄생되는 과정을 전시했다. 참관객은 잘게 부순 플라스틱과 이를 이용해서 만든 섬유, 섬유로 만들어진 옷가지와 가방, 인형 등을 손으로 직접 만져보며 업사이클링을 실감했다.

메이커스 플래닛은 소재 개발자 공동 창작 커뮤니티로 지속가능한 소재를 선보였다. 이들이 전시부스에 소개한 건 플라스틱을 재활용해 만든 포장재를 비롯해 폐타이어를 활용한 방음재. 수수깡처럼 생긴 완충재 역시 플라스틱을 재활용해 만들었다. 메이커스 플래닛 담당자는 “각 산업군과 협업을 통해 친환경적 소재를 만들고 있다”며 “이를 통해 협업 메커니즘과 자원 공유 시스템이 생태계에 정착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목표를 밝혔다. 메이커스 플래닛은 현재 농업, 공업, 자동차, 플라스틱, 주방 폐기물을 업사이클링을 시도하고 있다.

모모 마인드맵은 부스에 들른 참관객에게 순환 경제를 알기 쉽게 전했다. 플라스틱 포장재가 버려지는 과정을 추적하고 각 단계별 이해관계자와 인터뷰 한 내용을 한 장의 마인드맵에 담았다. 마인드맵에는 중국 내 플라스틱 처리 과정과 정책, 협업 과정이 일목요연하게 담겨있다. 전시 부스에서 만난 유안모 시 모모 마인드맵 디자이너는 “마인드맵을 이용하면 쓰레기 관리 흐름을 더 쉽게 이해할 수 있다”며 “이를 통해 쓰레기는 우리 모두의 문제라는 사실을 공유할 수 있다”고 소개했다.

청년 층을 타겟으로 한 서비스도 곳곳에 모습을 드러냈다. 플러스뷰티가 대표적이다. 플러스뷰티는 전문 스타일리스트가 상주하고 있는 메이크업 공간이다. 부스에 자리잡은 관계자는 “일종의 공유 뷰티 공간”이라고 소개했다. 고정 공간을 두지 않아도 손님을 확보하고 이용자 역시 필요할 때 예약을 통해 서비스를 이용하는 형태다.

현장에는 플러스뷰티를 체험하기 위한 참관객이 줄을 이었다. 이용객이 고를 수 있는 옵션은 데일리, 비즈니스, 특별한 행사 세 가지. 가격은 옵션에 따라 50위안에서 110위안 대다. 우리 8천 원에서 1만 8천원 선이다. 플러스뷰티는 지난해 7월 상하이 시내 쇼핑몰을 시작으로 패션 브랜드 매장에 입점하고 있다. 상하이 12곳, 15부스를 운영하고 있다.

“차 문화가 발달한 중국에도 커피 바람이 불고 있다” 참관객에게 커피를 권하던 타임모어 관계자가 말했다. 타임모어는 그라인더와 드리퍼, 스마트 주전자, 스마트 저울 등 스페셜티 커피 용품을 선보였다. 전통적으로 차 문화가 자리잡은 중국이지만 젊은 층을 중심으로 커피 문화가 빠르게 확대되고 있다는 게 타임모어 측 설명이다.

차 문화를 대체하고자 하는 건 아니다. 차를 즐기듯 음미하되 과정이 더 정교해졌을 뿐이다. 타임모어는 커피 맛을 끌어올리기 위해 기술을 접목했다. 듀얼 센서를 탑재한 스마트 저울이 원두 양을 계량, 계측하고 결과 값은 블루트스를 통해 스마트폰에 저장된다. 설명을 듣고 맛을 봐서인지 커피에서 깊은 맛이 느껴진다는 평이다.

“인생의 작은 기쁨을 위해 응원합시다” 주류 온라인 플랫폼 카이슌은 전시 부스에 주력 제품인 주류를 전시했다. 이들이 밝힌 주 타겟은 낮은 도수의 주류를 원하는 젊은 층이다. 이 날 전시한 제품은 고급 와인과 과일 주스를 섞어 만든 와인이다. 천연 재료로 부드러운 맛을 내는 것이 특징이다. 상품은 187ml로 포장돼 젊은이들의 라이프 스타일에 더 잘 맞는다는 게 카이슌 측 설명이다.

맞춤브랜드인 카이슌 모먼트도 선보이고 있다. 이들의 목표는 일상생활 속 작은 감동을 만들어 나간다는 것. 카이슌 관계자는 “인생의 하이라이트 뿐 아니라 일상의 모든 순간이 작은 기쁨으로 채우기 위해 카이슌을 시작했다”고 전했다. 그의 말마따나 작은 기쁨을 공유하기 위해 모여든 참관객으로 부스는 북새통을 이뤘다.

한편 이밖에도 PwC가 진행한 액셀러레이팅 프로그램 스케일업 참가팀을 비롯해 올해 슬러시 상하이 주제인 이헬스케어, IoT, 5g를 테마로 한 스타트업도 전시장에서 참관객을 맞이했다.

About Author

이예화 기자
/ lee99@venturesquare.net

스타트업들과 함께 걷고, 뛰고, 부비며 이 세상에 필요한 다양한 가치를 만들어 나가고 싶습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