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진출한 전동킥보드 라임 “연말까지 1,000대 운영”

0

라임(Lime)이 국내 서비스를 공식화한다. 라임코리아는 1일 오전 서울 정동에서 한국 진출 기자간담회를 개최하고 4일부터 전동킥보드 공유 서비스를 한국에서 선보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2017년 설립된 라임은 전동킥보드 공유 서비스를 제공하는 글로벌 마이크로 모빌리티 스타트업으로 현재 시애틀, LA, 베를린, 파리, 스톡홀름, 텔아비브 등 세계 주요 도시를 포함해 5개 대륙, 30개 이상의 국가, 120개 이상의 도시에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라임은 사람들에게 더 효율적이며 합리적인 친환경 교통수단을 제공해 도심 내의 어반 모빌리티(Urban Mobility) 혁신을 목표로 하고 있다. 지난 9월에는 글로벌 누적 탑승 횟수 1억 건을 달성하는 성과를 거둔 바 있다.

라임코리아는 오는 4일부터 강남구, 서초구, 송파구에서 전동킥보드 공유 서비스를 공식적으로 시작한다고 발표했다. 라임코리아는 우선 전동킥보드 500대를 도입해 서비스를 시작하며 연말까지 최대 1,000대 규모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기본 이용요금은 1,200원이며 이후 분당 180원의 추가 요금이 발생한다. 이와 함께 한국어 지원이 가능한 24시간 고객 서비스 센터도 운영할 예정이다.

국내에 도입되는 라임 전동킥보드는 최근 개발된 신제품 ‘라임 Gen 3.0’ 모델로, KC 전자파 적합성 인증, KC 안전 인증, ISO, EN, FCC 등을 포함한 해외 규격 인증 획득을 비롯해 UN38.3 리튬 배터리 인증 등 여러 안전 인증 절차를 통과했다.

미첼 프라이스(Mitchell Price) 라임 아태지역 정부 정책 및 전략 부서장은 “마이크로 모빌리티에 대한 수요와 성장 가능성이 높은 한국에서 라임의 전동킥보드 서비스를 선보이게 되어 매우 기쁘다”며 “라임코리아는 한국 정부와 긴밀히 협력해 보다 효율적이며, 지속가능한 친환경 교통수단을 도입하는데 주력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권기현 라임코리아 대외정책담당 매니저는 “라임의 국내 런칭을 위한 팀원들의 노력이 결실을 보게 되어 기쁘다”며, “라임코리아가 우리나라 시민들의 이동 편의 증대와 지역경제 활성화 방안 등에 적극적으로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미첼 프라이스 부서장은 “라임의 성공 비결은 세계적으로 축적된 커뮤니티 진출 경험과 사용자 중심 사고에 기반한다”며 “한국 시장에서도 현지화를 기반으로 커뮤니티 구성원을 우선으로 하는 전략을 통해 지역사회 성장에 기여하겠다”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라임은 안전을 가장 중요한 가치로 생각하며 지속적으로 각 지역사회에서 다양한 방식으로 사용자들에게 안전 규범 및 모범 주행 사례를 교육하고 있다. 특히, 서비스 운영 중인 국가에서 안전 교육 프로그램인 퍼스트 라이드(First Ride) 이벤트를 시행하고 있다.

About Author

/ choos3@venturesquare.net

그 누구보다 스타트업 전문가이고 싶은 스타트업 꿈나무. 캐나다 McMaster Univ에서 경영학을 전공했고, 경제지, 영자지를 거쳐 벤처스퀘어에서 5년째 스타트업을 취재하고 있습니다. 새로운 스타트업을 만났을 때 가장 설렙니다. 스타트업에게 유용한 기사를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