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글로벌 AI 연구 벨트·로봇 친화형 제2사옥 만든다”

0

네이버가 아시아와 유럽을 잇는 글로벌 AI 연구 벨트를 만든다.

글로벌 AI 연구 벨트는 우리나라와 일본, 프랑스, 베트남 등을 중심으로 구축하는 네이버 중심 기술 연구 네트워크다. 석상옥 네이버랩스 대표는 10월 28일 열린 데뷔2019 키노트에서 벨트의 핵심은 국경을 초월한 기술 교류에 있다며 장기적으로 미래 AI 기술 인재까지 양성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네이버는 연구 벨트 지역 내 대학 등 학계 연구자와 스타트업, 기관이 지역별 선행 AI 기술 개발 연구에 참여해 교류 협력하고 우주 인재가 양성되도록 투자할 계획. 국내외 유수 대학 기관이 참여할 수 있도록 협력을 확대하고 벨트에 포함하는 지역도 계속 넓힐 예정이다.

글로벌 AI 연구 벨트는 11월 28∼29일 양일간 프랑스 그로노블 네이버랩스유럽에서 진행할 워크숍(AI for Robotics)이 첫 출발점이 된다. 석상옥 대표는 “장기적으로 이 연구 벨트가 구글과 아마존, 페이스북, 애플을 중심으로 한 미국과 바이두, 알리바바, 텐센트, 화웨이를 중심으로 한 중국 기술력에 견줄 새로운 글로벌 흐름으로 부상하도록 청사진을 그려가려 한다”며 “국내 연구자는 네이버가 만든 글로벌 AI 연구 벨트에서 국경을 넘나들며 무한한 기술 연구를 이어갈 것이며 이 기회 속에 네이버 역시 더 높은 기술 성장을 도모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네이버는 데뷔2019 기간 중 제2사옥 건축 프로젝트 1784를 소개하며 로봇과 사람이 공존하는 로봇 친화형 빌딩으로 짓겠다고 밝혔다.

네이버 제2사옥은 로봇, 자율주행, AI, 클라우드 등 네이버의 미래를 이끌 기술을 융합하는 테크 컨버전스 빌딩으로 꾸민다. 석 대표는 “기술과 빌딩 인프라가 유기적으로 결합될 이 공간은 기존 기술 실증 수준을 넘어 새로운 표준을 보여줄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네이버는 사람과 자연스러운 공존이 가능한 첨단 서비스 로봇 운영 시스템과 AI 기반 융합 솔루션을 회사 업무 시스템에 연동하는 청사진을 그리고 있다. 공간 자체가 직원의 비서가 되도록 하려는 것. 얼굴 인식을 통한 공간 출입부터 자율주행 로봇을 이용한 딜리버리 등 서비스를 자연스럽게 구현한다. 이를 위해 네이버는 심층강화학습 기반 로봇 자율주행,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과 연동한 5G 브레인리스 로봇 기술, 0.1초 수준 얼굴인식 기술, 로봇 전용로와 센서 시스템 등 빌딩 인프라, 컴퓨터비전과 딥러닝 기술을 활용하고 HRI(Human-Robot Interaction) 연구도 고도화하고 있다.

네이버랩스는 또 도로 자율주행 기술도 1784 프로젝트와 연계해 빌딩 내부를 넘어 도로 자율 주행이 가능한 로봇 플랫폼으로 외부 공간까지 서비스 영역을 확장할 계획이다.

네이버는 제2사옥이 다양한 기술과 빌딩 인프라를 유기적으로 연계해 네이버가 축적한 미래 기술의 가능성과 가치를 최대한 끌어낼 기회의 공간으로 보고 있다. 석상옥 대표는 “네이버 내 개발자와 연구자가 보다 유기적으로 시너지를 내며 새로운 가능성을 계속 발견하고 있다”며 기술로 도전하고 상상하며 네이버 만의 새로운 연결을 만들어가겠다고 밝혔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