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에 한국 브랜드샵 ‘서울메이드’ 생긴다

베트남 하노이 번화가에 한국 제품 전용 브랜드샵 서울메이드가 조성된다.

서울산업진흥원(SBA)은 29일 용산 드래곤시티호텔에서 베트남 국영방송 VTVcab과 서울메이드 브랜드샵 운영을 위한 공동 운영 계약 체결을 맺었다고 밝혔다. 양사는 지난 7월 베트남 하노이에서 서울메이드 브랜드샵 공동 사업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고 이날 운영 계약까지 마무리했다.

한국 제품과 한류 콘텐츠가 연계된 서울메이드 브랜드샵은 베트남 하노이 빈컴타임시티 지하 1층에 약 800평 규모로 조성된다.  빈컴타임시티는 하노이 유일의 아쿠아리움, CGV 및 대형마트가 입점된 공간으로 배트남 내 신흥 중산층 밀집 지역에 위치해 있다. 서울메이드 브랜드샵에는 화장품, 다이어트 식품 등 미용상품, 생활잡화, 육아용품, 가공식품 등 100% 한국 브랜드 제품으로만 채워질 예정이다.

서울산업진흥원은 서울메이드 브랜드샵을 베트남 내 한류 제품 브랜드 인지도 확보 및 아세안 지역 진출을 위한 수출 허브로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또 2020년까지 약 4,000여 개 이상 국내 제품을 상시 전시하는 공간으로 조성, 국내 중소기업 및 스타트업의 제품 판매 및 홍보를 돕겠다는 계획이다. 신제품 런칭쇼와 메이크업쇼 진행은 물론 현지 인플루언서를 초청 함께 메이크업 영상을 제작하는 등 다양한 마케팅 이벤트와 한류 문화행사도 개최된다.

서울메이드 브랜드샵을 통해 베트남 현지인은 한국을 간접 방문하는 경험을 얻을 수 있을 예정이다. ‘서울 스트리밍 존’을 구성해 서울 명소가 실시간으로 생중계될 예정이며 쇼핑, 식사 외에도 한국에서 유행하는 문화를 직접 체험해 볼 수 있는 컬처부스를 운영, 한국 방문 간접 체험 기회를 제공할 계획이다.

장영승 서울산업진흥원 대표이사는 “베트남에서 개관 예정인 서울메이드 공간을 통해 한국의 중소기업 제품들이 베트남 및 아세안 시장에 진출할 수 있는 교두보가 마련됐을 뿐 아니라 한국과 베트남 문화 교류 공간도 조성하여 베트남 최고의 핫플레이스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서울메이드 브랜드샵은 2020년 2월 오픈을 목표로 10월부터 공간 조성을 위한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운영기간은 총 5년으로 공간 디자인 기획과 컨셉은 서울산업진흥원이, 공간 설계 및 조성공사는 VTVcab 이 맡게 된다.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