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캠 5기 “더 좋은 사회 위한 한 걸음 시작됐다“

0

‘여성이 엄마가 됐을 때 계속 일을 할 수 있어야 한다’ 구글이 2017년 실시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남녀 모두 해당 의견에 전반적으로 동의하는 걸로 나타났다. 질문을 바꾸면 대답은 달라진다. ‘실제 엄마들이 일을 계속 할 수 있다’에 대한 응답은 긍정, 부정이 각 34% 32% 대다. APEC 회원국 평균 응답은 ‘가능하다’가 61% 대로 우리나라의 두 배 수준이다.

30일 열린 엄마를 위한 캠퍼스(이하 엄마캠) 웰컴데이에서 한상엽 구글 스타트업 캠퍼스 총괄은 “우리 사회가 어느 방향으로 가야하는지 알고 가야 한다는 데 동의하지만 한국에서는 (현실적으로 실현되기) 힘들다는 걸 보여주는 지표”라며 “한국에서는 여성과 엄마들이 커리어를 유지하는데 여전히 많은 장벽이 존재한다”고 말했다. 여성 창업가도 예외는 아니다. 벤처스퀘어 2018 투자 리포트에 따르면 창업자 중 적어도 여성이 포함된 여성 기업 투자 비율은 8%대로 나타난다. 한 총괄은 “한국에서 여성 창업가는 투자를 받기도 힘들도 받아도 덜 받는다”며 “적어도 50:50이 될 때까지 풀어야 할 문제”라고 밝혔다.

“불공평한 상황을 타협하고 받아들이면 안된다고 생각한다. 사회적인 이슈이기도 하지만 스타트업 생태계 발전을 위해서도 극복해야 한다” 구글 스타트업 캠퍼스가 엄마캠을 진행하는 것도 같은 맥락이다. 육아로 창업의 꿈을 미루고 있던 엄마, 아빠들이 스타트업 커뮤니티와 교류하고 창업 역량을 기를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해서다. 프로그램 기간 동안 멘토링과 비즈니스 모델 검증, 피칭 등 예비, 초기 창업과정에 필요한 지원을 통해 지속가능한 성장과 도전을 돕고 있다. 이 과정에서  참가자 간 커뮤니티도 형성된다. 역량을 교류하는 것에서 나아가 포기하고 싶은 순간 서로를 다독이며 도전을 지속할 수 있는 동력은 커뮤니티에서 나온다.

엄마캠 출신 스타트업도 소기의 성과를 달성하고 있다. 아이 돌봄 매칭플랫폼 자란다는 프로그램 이후 31억 원 투자를 유치하며 시리즈A 투자를 마무리했다. 2016년 2기에 참여한 율립은 아이와 함께 쓸 수 있는 천연성분 화장품을 미국 시장에 선보였다. 2기 성공담을 담은 <육아말고 뭐라도>를 출간하기도 했다. 한 총괄은 “엄마를 위한 캠퍼스 프로그램만으로 풀 수 있는 문제는 절대 아니지만 여기 모인 5기의 노력과 열정으로 극복할 수 있으리라 믿는다”며 “이 과정을 구글 스타트업 캠퍼스가 함께 할 것”이라고 격려의 말을 건넸다.

올해로 5기를 맞은 엄마캠은 예비 부모 창업가 48명과 함께한다. 이 중 엄마 참가자는 47명, 아빠 참가자는 1명이다. 참가자들은 1분 자기소개를 통해 본인을 나타내는 해시태그, 스타트업명, 전문 분야, 관심 분야를 전했다. 유일한 아빠 참가자 김성환 씨는 “엄마 아빠의 삶의 균형을 맞춰주는 부모지향 육아보조용품을 만들고 싶다”며 “기계 제조 분야 전문 경력을 살려 협업하고 싶다”고 소개했다. 이 밖에 글로벌, 예술, 법률, 다문화 분야에서 경력을 쌓은 참가자도 5기에 이름을 올렸다.

이들 중 43.1%가 아이디어 단계, 기창업자 37.3% 6개월 내 창업 예정자는 19.6%다. 분야별로는 기타 37%, 육아와 제조가 15.7%, 키즈, 북클럽, 상담, 여성, 아트 순이었다. 지난 4기까지 10~20명을 선발해 9주 과정을 함께했다면 올해는 역대 최대인 지원자 수요를 고려해 프로그램을 구성했다는 설명이다. 참가자는 30일 웰컴데이를 시작으로 약 한 달간 창업 아이디어를 구체화하고 비즈니스 모델을 만드는 ‘Build Your Business’ 워크샵과 구글 직원과 스타트업 전문가가 비즈니스 성장을 위한 팁을 제공하는 ‘Grow Your Businiss’ 세션에 참가한다. 11월 말에는 프로그램을 마무리하며 실제 투자자를 대상으로 피칭에 나선다.

웰컴데이 현장에는 선배 스타트업의 키노트와 패널토크가 진행됐다. 엄수원 아드리엘 대표는 ‘두 아이 엄마의 두 번의 창업스토리’를 주제로 솔리드웨어 엑싯 경험과 아드리엘 창업기를 공유했다. 엄 대표는 “스타트업에서 중요한 시장과 문화, 사람 세 요소 중 엄마 창업가는 특히 문화에 민감하게 반응하고 섬세하게 만들어가는 힘이 있다”며 “사업 과정에서 어려움도 있겠지만 지치지 말고 순간을 즐기길 바란다”고 격려했다. 패널토크에는 엄마를 위한 캠퍼스 참여자가 만나고 싶은 대표 1위로 꼽힌 이다랑 그로잉맘 대표와 5기 참가자 김봉근 맘마레시피 대표가 참여했다.

About Author

이예화 기자
/ lee99@venturesquare.net

스타트업들과 함께 걷고, 뛰고, 부비며 이 세상에 필요한 다양한 가치를 만들어 나가고 싶습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