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운스 2019, 부산을 글로벌 스타트업 플랫폼으로…”

0

부산에서 열리는 글로벌 스타트업 이벤트 바운드 2019(Bounce 2019)가 11월 6일 막을 올렸다. 이번 행사는 부산광역시와 부산창조경제혁신센터가 진행하는 부산 스타트업 위크 기간 중 열리는 것.

6일 열린 개막식에서 변성완 부산광역시 행정부시장은 축사를 통해 “2017년 시작해 3회째를 맞은 올해는 바운스라는 고유 브랜드화를 통해 부산만의 대표 스타트업 행사로 자리매김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면서 “이를 통해 부산을 글로벌 스타트업 플랫폼으로 키워나가겠다”고 밝혔다. 변 부시장은 또 이를 위해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올해 행사에는 20개 민간·공공기관이 참여하고 기간 중 주제 강연과 데모데이, 세미나, 어워드, 네트워킹 등 26개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변 부시장은 바운스 2019가 열리는 동백섬을 예로 들며 “동백꽃의 꽃말은 누구보다 당신을 사랑하는 것”이라면서 “스타트업이 실질적으로 체감할 수 있는 지원을 할 수 있도록 부산시도 (사랑을 갖고) 꾸준히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행사를 시작한 6일에는 IBK창공 데모데이와 단디벤처포럼, 청년기술창업교실, ETRI 유망 기술 부산 설명회, 부산 창업 기반 원더 메이커톤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7일에는 8개국 전문가 강연이 이뤄진다. 크리스틴 유 엔젤베스트 홍콩 대표가 아시아 기술기반 임팩트 투자의 기회를 주제로 키노트를 진행하고 타일러 라쉬 테이블 대표가 글로벌 진출 노하우를, 제이에프 고디어 스타트업 지놈 대표는 생테계 트렌드 하이라이트를 발표하며 얀 고즐란 크리에이티브밸리 대표, 일리아스 벤젤룬 몬트리올 인터내서널 디렉터, 깁스 송 베트남실리콘밸리액셀러레이터 매니징 파트너 등이 생태계별 트렌드와 진출 전략을 소개한다.

그 뿐 아니라 포어싱크, 닷, 노매드헐 등 이미 해외에서 창업했거나 진출한 스타트업의 경험도 공유할 예정. 그 밖에 류중희 퓨처플레이 대표, 문경록 위워크랩스코리아 총괄 등이 투자 관점에서 바라본 생태계를 논한다.

스타트업 라운지를 통한 협업 프로그램도 진행한다. 크라우드펀딩쇼 X 임팩트 포럼 세션을 통해 소셜벤처 얘기를, 블록체인 포 트래블 세션으로 블록체인을 이용한 관광사업을 주제로 패널 토의를 한다. 또 롯데 오픈이노베이션데이를 통해 대기업과 스타트업 협업 사례도 공유한다.

바운스 2019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About Author

이석원 기자
/ lswcap@venturesquare.net

벤처스퀘어 기자. 월간 아하PC, HowPC 잡지시대를 거쳐 지디넷, 전자신문인터넷 부장, 컨슈머저널 이버즈 편집장, 테크홀릭 발행인 등 온라인 IT 매체에서 '기술시대'를 지켜봐 왔다. 여전히 활력 넘치게 변화하는 이 시장이 궁금하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