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포, 퍼스널 모빌리티 서비스 협의회 출범

0

코리아스타트업포럼과 퍼스널 모빌리티 서비스를 운영하는 10개사가 퍼스널모빌리티 서비스 협의회(Shared Personal Mobility Alliance, 이하 SPMA)를 출범한다고 7일 밝혔다.

SPMA는 코리아스타트업포럼 산하 협의회로 퍼스널 모빌리티 서비스 산업 발전과 관련제도 개선을 위해 공동의 목소리를 모아 나갈 방침이다.

현재 고고씽을 운영하는 매스아시아를 비롯해 다트쉐어링, 디어코퍼레이션, 더스윙, 피유엠피, 윈드모빌리티코리아, 나인투원, 지바이크, 올룰로, 플라잉 등 전동킥보드 등 퍼스널 모빌리티 기기 공유 서비스를 제공하는 10개 사가 회원사로 참여했다.

SPMA 측은 출범 선언문을 통해 “퍼스널 모빌리티 공유 서비스는 기존의 이동수단으로 충족하지 못한 단거리 이동에 혁신을 일으키며 세계 각국에서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산업”이라며 “퍼스널 모빌리티 서비스가 기존의 이동수단들과 조화를 이루면서 성장한다면 시민의 편익 증대, 도시문제의 해결, 산업적 가치 창출 등의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고 밝혔다 .

퍼스널 모빌리티를 매개로 한 이동 혁신에 관심이 모아지고 빠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지만 안전에 대한 우려도 제기되고 있다. 현재 공유 서비스 기업은 검증된 제품의 사용, 보험의 가입 및 적용, 안전 수칙의 보급 등 이용자의 안전장치를 마련하고 있다.

SPMA측은 “기업의 노력만으로 부족하다”며 “정부와 국회가 함께 제도 개선에 나서야한다”고 촉구했다. 현행 도로교통법과 관련 규정들은 퍼스널 모빌리티라는 새로운 서비스를 규율하는 데에 한계가 있다는 게 협의회 측 입장이다.

현행 법규는 전동 킥보드 등 퍼스널 모빌리티를 원동기로 인식하고 있어 기기의 특성 및 사용 환경과 법제도 사이에 불일치가 존재한다. 도로 점용, 주행 안전 기준, 제품 인증 등 정비해야 할 제도적 기준들도 산적해있다. SPMA는 “곤련 논의가 더 이상 지체되어서는 안된다”며 “퍼스널 모빌리티가 가지는 산업적 가치와 사회적 효과를 존중하는 가운데 적합한 제도적 환경이 조속히 마련되어야 한다”고 전했다.

SPMA은 국내 퍼스널 모빌리티 생태계 발전을 목표로 퍼스널 모빌리티에 적합한 도로교통법 개정 ▲ 제품 인증제도 마련 ▲주행안전기준 마련에 나설 계획이다. 협의회 측은 “정부와 국회, 기관, 전문가, 시민사회 등 다양한 이해당사자와의 협력을 통해 퍼스널 모빌리티 산업의 발전과 이용자의 안전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About Author

이예화 기자
/ lee99@venturesquare.net

스타트업들과 함께 걷고, 뛰고, 부비며 이 세상에 필요한 다양한 가치를 만들어 나가고 싶습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