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은 손길로 만드는 큰 미래 ‘스마틴 앱 챌린지’

0

“작은 손길로 유기견들의 세상을 바꿀 수 있을까.” 도너츠는 유기동물 이야기를 공유하는 것부터 시작했다. 앱 내에서 유기동물 보호소 정보를 전하면서 보호소에 필요한 물품 등 실질적인 후원을 이끌어내는 것이 목적이다.

도너츠 서비스를 구상한 건 미림여자정보고 정민지, 이현수, 윤주하, 주선우 양. 도너츠 팀은 “처음에는 공혈견을 위한 앱을 개발하려다보니 국내 규제 문제가 발목을 잡았다”며 “반려견으로 입양되기 전까지 실질적인 도움을 주고 싶어 도너츠 서비스를 개발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도너츠 팀은 0과 함께하는 스마틴 앱 챌린지 2019에서 생활정보 부문 대상을 차지했다.

중소벤처기업부와 SK플래닛, SK텔레콤이 0과 함께 하는 스마틴 앱 챌린지 2019 시상식을 8일 SK텔레콤 T타워에서 개최했다.

스마틴 앱 챌린지는 2011년부터 모바일․IT 등 분야 우수 인재를 발굴․육성하기 위해 개최해온 국내 최대 규모 청소년 앱 개발 경진대회다. 지난 9년간 총 2,895개 팀이 참가해 330개의 앱을 개발을 마쳤다. 수상 팀 중 43개 팀은 실제 창업에 도전하기도 했다.

올해는 전국 79개 학교에서 총 318개 팀 1,291명이 참가했다. 지난 5월부터 6개월간 사전 교육과 서류 및 발표심사, 부트캠프를 거쳐 43개 팀이 본선에 진출했다. 이들 중 ▲생활정보 ▲엔터테인먼트 ▲미래산업(NUGU, IoT) 부문에서 최종 21개 팀이 본상 후보에 올랐다. 수상팀에게는 상장과 함께 대상 500만원, 최우수상 300만원 등 총 5,100만원의 상금과 해외연수 기회가 주어진다.

대상은 각 부문별 한 팀에 돌아갔다. 생활정보 부문에서는 미림여자정보과학고 도너츠 팀이 대상을 수상했다. 프로그래밍과로 구성된 도너츠 팀은 “개발 시간이 짧아 고생했지만 영상디자이너, 앱 개발자가 서로 협업해 서비스를 완성할 수 있었다”며 “상금은 네 명이 나눠쓰겠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지그재그, 우아한형제들, 빙글에 관심이 있다는 팀원은 “추후 프로그래밍 전공을 살려 관련 분야에서 일하고 싶다”는 계획을 밝히기도 했다.

한세사이버보안고 슬래핏(Slapit) 팀은 엔터테인먼트 부문 대상을 수상했다. 아이템은 격자에 등장하는 풍선이 가시에 닿기 전에 선을 그려 터뜨리는 캐주얼 아케이드 게임이다. 풍선을 터뜨릴 때마다 1점씩 획득할 수 있고 선을 그을 때마다 1점씩 소모된다. 효율적으로 최대한 많은 풍선을 터뜨리는 사람이 많은 포인트를 쌓을 수 있다.

미래산업 부문 대상은 한국디지털미디어고 스마트사이클 팀에게 돌아갔다. 스마트사이클은 재활용품 사진을 찍으면 분리수거 요령 및 부가정보를 안내해주는 분리수거 음성 지원 서비스를 소개했다. 스마트사이클 팀은 “재활용품 사진을 찍어 올리면 인공지능 엔진이 재활용품을 인식, 재활용 정보를 안내하고 인식하지 못한 물품은 스스로 학습할 수 있도록 개발했다”고 설명했다. SK텔레콤 AI스피커 누구와 연동하면 음성으로도 해당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18개 팀은 각 부문에서 최우수상(6개팀), 우수상(6개팀), 장려상(6개팀)을 받았다. IoT 기반 점자학습 서비스를 개발한 효자눈은 미래산업 부문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했다.효자눈 팀은 “국내 시각장애인 25만 명 중 점자를 읽지 못하는 시각장애인은 90%를 넘는다”며 “점자를 저비용으로 배울 수 있는 디지털 학습도구가 필요하다고 봤다”며 개발 이유를 밝혔다. 효자눈은 스마트폰 뒷면에 부착해 사용할 수 있는 아이템으로 스마트폰과 연동하면 한글 학습이 가능하도록 개발했다.

이 밖에도 생활정보 부문에서는 ▲버스킹 공연 정보 플랫폼 스트릿라이프(선린인터넷고)▲ 가사분담 앱 우리함께(미림여자정보과학고), 엔터테인먼트 분야에서는 ▲VR 댄스형 리듬게임을 개발한 펜라이트 댄싱(한세사이버보안고) ▲ 3인칭 멀티플레이어 슈팅 게임을 개발한 사우스위치(대덕소프트웨어마이스터고), 미래산업 AI 분야는 ▲청소년 자기관리 도우미 서비스 투머치스피커(대전대신고)가 최우수상 수상 영예를 안았다.

권대수 창업진흥정책관은 중소벤처기업부 “가까운 미래에 여기 모인 사람들 중에서도 스티브잡스와 같은 기업가가 나올 것으로 기대한다”며 “청소년 창업 지원 프로그램 비즈쿨을 비롯해 예비창업패키지, 초기창업패키지, 창업지원패키지 등 훌륭한 창업가로 성장할 수 있는 제도적인 부분이 완비돼있는만큼 졸업 후에도 창업을 통해 성공 스토리 주인공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아울러 “지금은 한 사람의 뛰어난 아이디어와 창의력이 새로운 가치와 시장을 만들어내는 새로운 시대”라며 “청소년들이 새로운 시대의 주인공이 될 수 있도록 중소벤처기업부가 최선을 다해 응원할 것”이라고 독려했다.

About Author

이예화 기자
/ lee99@venturesquare.net

스타트업들과 함께 걷고, 뛰고, 부비며 이 세상에 필요한 다양한 가치를 만들어 나가고 싶습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