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차산업혁명 시대 AtoZ…정보 보안 스타트업IR

0

“한국인터넷진흥원이 여러분 편인거 다 알고 계시죠? 다들 힘내시길 바랍니다.” 김석환 한국인터넷진흥원장이 정보보안 스타트업 12팀과 투자자, 관계부처, 참관객이 모인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

김 원장은 이날 열린 정보보안 데모데이 개회사에서 “IoT 센서로 데이터 수집 후 5G로 전송, 클라우드라는 그릇에 담아 AI로 분석을 거치는 4차산업혁명 시대 모든 과정에 필수로 요구되는 게 바로 보안”이라며 지금 당장은 IT 산업에 비해 힘들고 어려운 분야로 인식되지만 앞으로 향후 5~10년 사이 보안 시장은 폭발적 성장을 맞이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원장은 또 “스타트업 대표가 기업 경영 과정에서 겪는 현실적인 어려움을 손쉽게 해결할 수 있도록 한국인터넷진흥원이 노력할 것”이라며 “오늘 IR 참여기업에서 유니콘이 나오길 응원한다”고 전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최하고 한국인터넷진흥원, 한국정보보호산업협회가 주관한 정보보호 스타트업 IR이 20일 판교 제2테크노밸리 기업지원허브에서 열렸다. 이 날 데모데이에는 클라우드, 문서, IoT, 생체인증 등 일상생활과 인터넷, 모바일 환경에서 도입할 수 있는 보안 솔루션이 공개됐다. 보안 기술 전문가와 투자자로 구성된 심사위원 점수 90점, 청중 평가단 10점을 합산해 우수팀 3곳이 선정됐다. 대상은 상금 2천만 원, 최우수상과 우수상은 각 1,000만 원, 500만 원이 부상으로 주어졌다.

본격적인 데모데이를 앞두고 이동범 한국정보보호산업협회 수석부회장은 “보안 분야는 기술이 세분화돼있어 기업 한 곳이 모든 것을 다 잘할 수 없다”며 “다양한 분야에서 새로운 기술이 계속 구현되는 만큼 이에 대처할 보안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머물러 있는 기술이 아니라 변화하는 시대에 발맞춰 진화를 거듭해야 하는만큼 보안 분야는 새로운 스타트업이 계속해서 나올 수밖에 없다는 의견이다.

이 부회장은 “보안은 어려운 분야라는 평이 많지만 미래 성장성이 큰만큼 스타트업이 도전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해줘야 한다”며 “데모데이 자리를 통해 스타트업이 투자자와 만나고 서로가 도전과 성장의 든든한 후원자가 되어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대상은 인공지능 정보보안 솔루션 개발사 제이슨에게 돌아갔다. 제이슨은 노동 집약적 보안 관제 업무에서 발생하는 비효율을 해결하고 알려지지 않은 해킹 문제에 주목했다. 인공지능 보안관제 시스템 제이머신을 통해 보안사고 탐지 분석 기술을 자동화하고 최소 인력으로 시스템을 운영한다는 설명이다.

아울러 기존 시스템이 해킹 및 정보유출과 관련된 특정 공격행위만을 탐지했다면 제이머신은 해킹및 정보유출 관련 행위 전체를 분석한다. 기존에 알려진 사고와 알려지지 않은 사고를 탐지해 해킹을 사전에 예방한다는 구상이다. 이를 통해 기존 관제 시스템이 하루 1천 개 가량 부정확한 이벤트를 쏟아냈다면 제이머신을 통해 지능형 정밀 탐지를 구현하고 효율성과 정확성 모두를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추후 기업별 인공신경망을 자동생성하고 기계학습을 고도화할 에정이다. 현재 CJ그룹, 삼성카드, 한국신용정보원에 제이머신을 납품하고 시장을 확대해나가고 있다.

최우수상은 클라우드 데이터 보안 솔루션을 개발하는 스파이스웨어에 돌아갔다. 스파이스웨어는 클라우드 내 가장 큰 보안위협으로 꼽히는 데이터 유출 위험에 주목했다. 기존솔루션은 웹 서비스별 암호화 기능이 필요해 날이 갈수록 다양해지는 데이터 공격을 대처하기 어렵다는 분석이다. 스파이스웨어는 현재 시스템 그대로 수정없이 데이터베이스를 암호화할 수 있는 서비스를 개발했다 전 공정 자동화로 필요할 때 즉시 사용할 수 있어 초기 도입비도 줄일 수 있다는 설명이다.

특히 클라우드 환경에서 파라미터 식별을 통한 중요 정보 암호화로 안전성을 확보할 수 있다는 점도 강점이다. 스파이스웨어는 현재 AWS 마켓플레이스에서 SaaS 형태로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추후 국내와 해외 시장을 공략하며 클라우드 분야 산재한 문제를 해결한다는 계획이다.

쏘마는 고도화된 위협에 대응하는 데이터 수집 분석 툴 몬스터와 공격 행위 시뮬레이션 아레스로 우수상을 차지했다. 쏘마의 기본 접근법은 공격자의 흔적을 찾고 역추적을 통해 내재적 위험을 찾는 쓰레드헌팅이다. 보안 관련 분야에서 취약점 하나만 찾으면 공격에 성공한다는 공격자 논리를 파고 들었다. 공격자 흔적을 역추적하고 내재적 위험을 찾는 방식이다. 이를 통해 고도화된 위협에 대응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3년차 스타트업 쏘마는 올해 해외 보안업체와 국내 정부기관과 몬스터 도입 계약을 체결하고 시장을 확대하고 있다.

이밖에도 용지, 프린트, 게이트로 이어진 출력물 보안솔루션을 개발한 소재의맥 ▲ 비정형데이터 암호화 기술 개발사 알파비트 ▲웹사이트 보안 솔루션 에프원시큐리티 ▲생체인증 솔루션 옥타코 ▲PKI기술 기반 보안 서비스 와이키키 소프트 ▲ 정보 분할 보안 서비스 와임 ▲ CCTV 영상정보 해킹방지 보안 솔루션 지엘디앤아이에프 ▲ IoT 보안 서버 솔루션 티엔젠 ▲RFID 자동인식 기반 보안 솔루션 포에스텍이 IR 무대에 올랐다.

About Author

이예화 기자
/ lee99@venturesquare.net

스타트업들과 함께 걷고, 뛰고, 부비며 이 세상에 필요한 다양한 가치를 만들어 나가고 싶습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