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우버스킹 “나우웨이팅 서비스 순 이용자 수 1천만 명 돌파”

0

나우버스킹이 자사 대기 서비스인 나우웨이팅 순 이용자 수가 1천 만 명을 돌파했다고 28일 밝혔다. 나우버스킹에 따르면 해당 기록은 업계 최초다.

나우웨이팅은 카카오톡 기반 대기 고객 관리 서비스다. 고객은 매장 앞에 줄을 서지 않고 대기 시간을 자유롭게 활용하고 매장은 태블릿으로 웨이팅 고객을 효율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점이 특징이다. 현재 아웃백, 애슐리, 만석닭강정, 영동족발, 고기리막국수 등 외식업소와 행사 및 전시, 복합쇼핑몰, 테마파크 등 전국 1,800여 개 업소에서 나우웨이팅 서비스를 이용 중이다.

현재까지 나우웨이팅을 통해 대기를 등록한 순 이용자 수는 총 1천만 명이 넘는다. 서울특별시 기준으로 집계한 기록으로 동반 입장 고객을 모두 포함하면 총 2천 5백만 명에 이른다. 나우버킹 측은 누적 웨이팅 시간이 총 643만 시간인 것을 고려했을 때 총 2천 5백만 명이 각각 38분 동안 한정된 공간에 줄 서지 않고 웨이팅 시간을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었다고 봤다. 대기를 등록한 고객이 남은 시간에 주변을 둘러보면서 지역 상권 활성화에도 도움이 됐다는 설명이다.

나우웨이팅을 통해 축적된 요일·시간별 웨이팅 시간, 고객별 방문 횟수, 방문 고객 주기 등의 매장별 고객 데이터는 소상공인의 고객관리 서비스를 위한 데이터로 활용된다. 신규 고객, 재방문 고객, 단골 고객 등으로 분류해 각기 다른 메시지를 전달하거나 방문주기 분석으로 이탈 고객을 예상해 재방문을 유도할 수 있다.

아울러 나우버스킹은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에 따라 개인정보 보호 배상책임보험 가입을 마쳤다. 나우웨이팅 이용 고객 정보를 강화하기 위한 대책 중 하나다.

전상열 나우버스킹 대표는 “서비스 출시 3년이 되기도 전에 한국인 5명 중 1명이 이용하는 국민 웨이팅 서비스로 자리매김하게 됐다”며 “고객 웨이팅부터 주문, 결제, 재방문과 상권 활성화까지 소상공인의 공간이 더 좋아지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나우웨이팅은 현재 웨이팅 서비스뿐 아니라 카카오톡 챗봇주문, 키오스크 등 주문·결제 서비스와 고객 관계관리 서비스에 이르기까지 소상공인 매장이 필요로 하는 서비스를 제공하는 매장 운영·분석 서비스로 확장해나가고 있다.

About Author

이예화 기자
/ lee99@venturesquare.net

스타트업들과 함께 걷고, 뛰고, 부비며 이 세상에 필요한 다양한 가치를 만들어 나가고 싶습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