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스트파이브, 서울 역삼동에 공동직장어린이집 연다

공유오피스 스타트업 패스트파이브는 내년 3월 서울 강남 역삼동에 자사 입주 멤버를 위해 ‘다람 패스트파이브 공동직장어린이집’을 개원한다고 6일 밝혔다.

패스트파이브 공동직장어린이집은 ‘멤버는 업무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한다’는 패스트파이브 기업 미션에 따라 가장 절실한 복지지만 비용적 부담으로 지원이 어려웠떤 육아 관련 혜택을 제공하고자 기획됐다. 패스트파이브는 지난해 가을부터 어린이집 설립을 기획, 입주 멤버와 두 차례 간담회를 열고 실제 워킹맘, 대디 의견을 반영해 차별화된 환경과 혜택을 구성했다. 공간디자인 컨셉도 패스트파이브 디자이너가 직접 잡았으며 모든 시공 단계는 내부에서 관리했다.

어린이집은 한솔어린이재단이 위탁 운영하며 교사 대 아동 비율은 1대 5로 편성해 세심한 보육과 교육을 지원한다. 다만 원장 선발은 인터뷰부터 패스트파이브가 참여할 예정이다. 어린이집 위치는 패스트파이브 지점 다수가 위치한 역삼동으로 선정했고 일반 어린이집과 달리 오전 7시 30분~오후 7시 30분까지 12시간 운영한다. 운영 예산은 일반 어린이집 2배, 국공립 어린이집 1.5배 규모로 편성했으며 이 가운데 기업이 부담해야 할 부분은 패스트파이브가 전액 부담한다.

김대일 패스트파이브 공동대표는 “1만 3,000여 명 패스트파이브 입주 멤버 가운데 어린 자녀가 있는 멤머에게는 육아 관련 복지 혜택이 가장 절실할 것이라 본다. 앞으로도 입주 멤버들이 업무에만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을 마련하기 위해 공동직장 어린이집, 출근 셔틀버스를 비롯한 지속적이고 전방위적인 혜택을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