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술보증기금 “기업은행과 비대면 금융지원 플랫폼 구축”

기술보증기금은 원클릭 보증 이용객을 위한 비대면 금융지원 플랫폼을 구축하고자 지난 6일 서울 여의도 63스퀘어에서 중소기업은행과 업무 협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원클릭보증은 고객이 인터넷에서 보증신청부터 지원가능 여부까지 확인할 수 있도록 개발한 기보 독자 빅데이터 기반 보증상품. 무방문 서비스로 많게는 1억 원까지 운전자금을 지원하며 보증료도 0.7% 고정보증료로 우대한다. 기존 축적한 4만 3,000여 건 데이터를 활용해 예측가능성을 높이고 심사절차를 간소화해 고객 중심 행정서비스를 제공한다. 대상 고객은 설립 5년 이내 창업기업으로 신용보증기금과 신용보증재단 보증이 없는 개인기업이다.

이번 협약을 통해서는 기관마다 분절 운영하던 비대면 서비스를 한 플랫폼으로 통합해 고객이 영업점에 방문하지 않고도 보증부터 대출까지 원스톱으로 받을 수 있게 했다. 기보는 다른 은행과도 비대면 채널을 연계하도록 플랫폼을 확장할 계획이며 신한은행과는 이달 안에 출시를 앞두고 있다.

김영춘 기보 이사는 “최근 디지털시대가 도래하며 디지털에 익숙한 고객이 늘고 있다. 앞으로도 고객이 금융지원을 쉽게 받을 수 있도록 비대면채널을 키우고 업무절차를 간소화해 금융서비스를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