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몬 “내년 상반기 안에 흑자전환 가시화”

타임커머스 티몬은 창립 10주년인 내년 상반기 안에 흑자로 전환할 수 있다고 19일 밝혔다.

티몬은 올해 4분기 사업 손익 중요 지표인 에비타(EBIDTA, 세전 및 이자지급 전 이익)가 월평균 마이너스 10억 원 중후반대로 집계, 지난채 초 월 마이너스 100억 원대까지 기록한 데 비해 80% 넘게 개선됐다고 전했다. 올해 초 타임커머스로 변화한 뒤로 체질이 개선돼 하반기 이후 급격히 적자폭을 줄일 수 있었다는 분석이다. 지난 11월 진행한 주요 빅딜은 투입비용 대비 효율이 지난해 동기 대비 5배 넘게 올랐고 구매자 수는 2.5배 늘었다. 1억 이상 고매출 딜 규모도 2.4배 늘었으며 특가딜 파트너수도 45% 늘어 수익성은 지난해 대비 10배 이상 올랐다. 회사측은 이같은 추세로 보면 내년 1분기 안에 월 단위 흑자로 전환하고 빠르면 내년 안에 손익분기점 수준 흑자 달성을 할 것이란 기대다.

수익성을 개선하고 운영을 정상화한 비결로는 타임커머스 영업력 강화와 사업적 체질 변화를 꼽았다. 기존에는 직접 비용을 들여 가격경쟁력을 확보한 데 비해 현재는 파트너사에 단시간 강력한 판매효과를 가치로 제시, 스스로 좋은 가격을 선보이게 했다는 것. 광고나 쿠폰 효과에 의존하지 않고 24시간 운영하는 타임매장으로 플랫폼 영향력을 키우고 모든 업체에 공정한 기회를 제공해 좋은 상품을 소싱할 수 있었다는 분석이다. 그밖에 외부 물류를 활용해 불필요한 지출을 줄이고 파트너와 고객 관점에서 명확한 가치를 가진 사업에 집중했다는 점도 내세웠다.

이진원 티몬 대표는 “지난 1년여간 체질을 개선해 수익을 개선하고 빠르게 건전한 성장, 고객충성도 증가란 성과를 얻었다. 만년 적자라는 소셜커머스 산업 꼬리표를 떼어내고 업계서는 처음으로 정상적 영업이익을 내는 건전한 기업으로 회사 가치를 높이겠다”며 “기업은 이윤을 만들고 영속성을 가져야 한다. 티몬 역시 직원과 수익을 나누고 지속 가능한 경영환경을 만드는 것이 목표”라 전했다.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