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 “올해 신규 입점 판매자 100% 늘었다”

쿠팡은 2019년 한 해 동안 자사 마켓플레이스에 새로 입점한 판매자 수가 전년 동기간 대비 100% 늘었다고 밝혔다.

신규 입점은 홈·리빙 및 생활용품 카테고리가 가장 높았고 패션, 컴퓨터·디지털이 뒤를 이었다. 쿠팡 측은 MD 없이 공정하게 상위 노출을 확보하는 시스템, 다양한 셀프 마케팅 툴이 자사 마켓플레이스 입점을 결정하는 긍정 요인으로 작용하고 실제 매출 성장에 기여했다고 풀이했다. 또 쿠팡의 모바일 트래픽과 최저수준 판매수수료도 입점에 영향을 미쳤다는 설명이다.

쿠팡은 최근 모바일 사인업을 통해 사업자등록증만 있으면 스마트폰으로 간편하게 쿠팡 입점과 상품 판매를 준비하고 간단한 사업자 인증 절차를 통해 몇 분 만에 상품을 판매하도록 입점 절차도 간소화했다. 판매자가 무료로 쇼핑몰을 개설하는 스토어 역시 브랜드 홍보 뿐 아니라 제품 판매로 이어져 호응이 높다는 설명이다.

댄 로손 쿠팡 마켓플레이스VP는 “앞으로도 더 많은 판매자가 쿠팡에서 비즈니스를 확장할 수 있도록 혁신적이고 최적화된 기술을 계속해서 선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