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나눔재단, ‘아산 유스프러너’ 데모데이 성료

아산나눔재단이 아산 유스프러너 데모데이를 8일 마루180에서 개최했다고 밝혔다.

아산 유스프러너는 아산나눔재단이 청소년의 기업가정신 함양과 교육 현장에서의 기업가정신 문화 확산을 위해 진행하는 프로그램이다. 지난해 처음 시작한 이 프로그램에는 1년간 국내 45개 학교 및 기관에서 총 1,021명의 학생이 참여했다.

이날 데모데이에서는 2019년 하반기 아산 유스프러너에 참여했던 청소년들이 팀 프로젝트 결과를 발표했다. 한국디지털미디어고등학교, 문정중학교 등 8개 학교에서 총 9팀이 참여했다. 참여팀은 디자인과 기능을 보완한 북링 개발 ▲학교 도서관 관리시스템 온라인화 ▲유기견 문제 예방위한 반려견 등록 촉진 굿즈 제작 ▲밀착형 마스크 개발 ▲여행용 백팩 개발 ▲학교 환경 개선 ▲시각장애인 위한 라벨 제작 ▲화상 위험 방지 주방용품 제작 ▲재사용 약봉투 제작 등 각 생활 속 문제점과 해결과정을 발표했다.

데모데이에 참석한 대신중학교 이시현 학생은 “아산 유스프러너라는 프로그램을 통해 기업가정신을 접하고 나에게 많은 변화가 일어났다”며 “팀을 이뤄 친구들과 실제 우리가 문제라고 생각하는 것들을 발굴하고, 직접 해결책까지 강구할 수 있어 굉장히 뿌듯한 마음이 들었다”고 말했다.

한정화 아산나눔재단 이사장은 축사를 통해 “여러분이 아산 유스프러너 프로그램을 통해 문제를 발굴하고, 목표를 정립하고, 더 나은 방안을 고안해내는 등 기업가정신 함양하는 모습을 보니 뿌듯하다”며 “아산나눔재단은 앞으로도 여러분이 목표를 확인하고 꿈을 이룰 수 있도록 아낌없이 지지하고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