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플펀드 “중금리 공급 확대… 금융 사각지대 포용”

0

은행통합형 P2P금융 모델을 운영하는 피플펀드는 개인신용대출 ‘피플펀드론’으로 중금리 시장에 1,000억 원을 공급한 성과를 9일 내놨다.

피플펀드는 중금리 공급 확대를 위해 협력은행과 P2P-은행간 통합 시스템을 구축, 기존 금융권 장점은 극대화하되 중신용자 신용리스크를 보다 정확하게 평가할 새 방식을 도입한 바 있다. 지난 4년간 10만 명 넘는 대출 회원 금융데이터 2억 건을 분석, 신용평가모형을 구축했다. 이를 통해 상환 의지가 높은 우량 대출자를 발굴해 연체율을 제어하고 기존 금융소외계층에 대출을 공급했다.

피플펀드론 대출자 구성 분포는 지난해 11월 기준 신용등급 4-7등급이 82%를 차지, 5등급 대출고객은 31%로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회사측은 대환대출하면 합리적 금리로 대출자 금융 부담을 낮추고 성실 상환하면 신용등급에도 긍정적 영향을 준다고 전한다. 기존 고금리 대환 비율이 꾸준히 상승해 77%에 이렀으며 대환대출 고객은 기존 대출 금리 대비 평균 5.83% 이자 절감, 성실 상환하면 평균 1등급 신용 개선 효과를 얻었다는 것. 연체율은 지난해 11월 기준 1.21%에 불과했다.

소비자금융 총괄 강경윤 그룹장은 “우수 상환능력에도 불구하고 고금리 대출을 이용할 수밖에 없었던 대출자를 기술로 선별, 상환 능력을 재평가했다. 중신용자에게 금융 공급을 하되 단순히 대출 양을 늘리는 대신 질을 개선하고 실직적인 금융혜택을 주려 한다. 국내 금융경제에도 도움이 되는 금융 공급 혁신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