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포 신년회 개최, “성장하는 한해 만들 것”

0

코리아스타트업포럼이 16일 드림플러스강남에서 2020년도 첫 이사회 겸 신년회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스타트업 및 생태계 구성원 250여 명이 모였으며 중소벤처기업부 박영선 장관이 참석, 중기부의 정책방향 발표와 함께 스타트업을 격려해 눈길을 끌었다.

2020년 코스포는 스타트업과 스타트업 생태계 구성원과 함께 성장하는 한 해를 목표로 설정하고 ▲회원사 멤버십 강화와 ▲생태계 협력 확대 투 트랙으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할 방침이다. 스타트업이 자부심을 느낄 수 있도록 창업가와 비즈니스 성장을 지원하는 멤버십 프로그램을 고도화하고 스타트업 생태계를 ‘사람·기술·자본·시장’으로 구분하여 혁신 인재 육성 및 스타트업 유입환경 조성, 신기술 분야 스타트업 활성화, 스타트업 투자 선순환 강화, 시장 진입규제 해소 등 생태계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기획·정책사업을 확대·개편하는 방안을 이사회 논의를 통해 총회 안건으로 의결했다.

첫 이사회를 마치고 진행된 신년회에는 창업진흥원 김광현 원장, 롯데액셀러레이터 김영덕 상무, 매쉬업엔젤스 이택경 대표, 블루포인트파트너스 이용관 대표, 아산나눔재단 정남이 상임이사, 프라이머 권도균 대표 등 스타트업 생태계 구성원들이 대거 참석해 교류하는 시간을 보냈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중소벤처협단체 신년인사회 일환으로 스타트업을 격려하기 위해 참석했다”면서 “대한민국에 더 많은 혁신이 이루어 지도록 창업가가 마음껏 사업을 펼치고, 스케일업 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또한 중기부의 창업 정책 방향을 프레젠테이션 자료와 함께 20여 분 간 직접 발표하여 눈길을 끌었다.

코스포는 지난 2019년 1,000개 회원사 돌파 소식을 전하며 국내 최대 스타트업 단체로 성장했다. 6월는 문재인 대통령의 북유럽 순방에 스타트업 경제사절단 동행과 ‘한-핀란드 스타트업 서밋’을 성공적으로 개최해 스타트업의 위상을 강화하는데 앞장섰고 스타트업의 규제발굴 및 개선 프로세스를 정립해 규제샌드박스와 국회·정부 등 이해관계자들과 협력했으며 디지털경제, 모빌리티, 망비용, 공유숙박, 플랫폼노동 등 사회적 주목도가 높은 사안에 대해 스타트업의 입장을 대변하고 공론화 하는 등 규제개선의 성과를 가시화 했다.

이 외에도 1,200여 개의 회원사를 위한 정기포럼, 대담, 워크숍, 비즈니스데이, 교육, 산업·지역협의회 등 다양한 멤버십 프로그램도 운영했다. 나아가 스타트업 생태계를 이루는 지자체·지원기관 등 파트너십을 대폭 확대하며 ComeUp2019와 같은 국내 최대 글로벌 축제에 주도적으로 참여했다. 코스포가 2019년 목표로 내세운 ‘스타트업 생태계 발전에 기여하겠다’는 목표를 충실하게 이뤄낸 한 해였다.

김봉진 의장은 “코스포는 발족 후 3년 동안 스타트업 생태계 발전에 기여하기 위해 스타트업, 정부, 지원기관 등 다양한 이해관계자들과 협력하고, 규제개선을 위해 앞장서왔다”며 “그 노력으로 스타트업의 위상이 점차 나아지는 분위기를 체감하지만, 앞으로 해결해야 할 이슈들이 더욱 많이 남아있기에 올 한해에도 스타트업의 성장을 도와 세상을 혁신하는 일에 앞장서는 코스포가 되겠다”고 이사회 및 신년회의 소감을 밝혔다.

About Author

주승호 기자
/ choos3@venturesquare.net

그 누구보다 스타트업 전문가이고 싶은 스타트업 꿈나무. 캐나다 McMaster Univ에서 경영학을 전공했고, 경제지, 영자지를 거쳐 벤처스퀘어에서 5년째 스타트업을 취재하고 있습니다. 새로운 스타트업을 만났을 때 가장 설렙니다. 스타트업에게 유용한 기사를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