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조·스타트업…한-독 기업 협력 강화한다

중소벤처기업부가 지난 1월 16일 중소기업기술정보진흥원, 창업진흥원, 중소기업기술혁신협회 등 3개 산하·유관기관과 한독상공회의소간 한-독 기업간 기술 및 교류 협력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4차산업혁명 대응 선두주자인 독일과 데이터 및 네트워크 선도국가인 우리나라 기업간 협력 필요성에 주목하면서 추진한 것. 주요 내용은 스마트 제조와 소재·부품·장비 산업, 스타트업 등 3개 분야에서 양국간 협력 확대를 골자로 한다.

스마트 제조 분야에선 스마트 제조 관련 연구개발, 보급 및 확산을 공동 추진하고 양국간 스마트 제조 기관 업무협력 지원과 정보 교환 등에 대해 협업한다. 소재·부품·장비 분야에선 양국 보유 기술 정보를 공유하고 기술 수요를 파악해 이를 바탕으로 협업 과제를 공동 수행한다. 스마트업 분야에선 투자설명회 등 행사를 정례화하고 상대 국가를 포함한 유럽과 아시아 지역 진출을 위한 정보 교류 등을 상호 지원한다.

또 양국 관계기관은 지속적 협력 추진과 점검을 위해 한-독 기업지원 협의체를 설치하고 협력 사항 발굴과 이행, 점검 등을 담당하도록 할 계획이다.

한편 이번 협약식은 한독상의가 주한 독일기업을 대상으로 여는 연례행사에 맞춰 진행했다. 이 자리에 참석한 박영선 장관은 “한-독 기업협력 업무협약은 양국 중소기업과 스타트업이 실질적이고 구체적인 성과를 만드는 협력 기반을 마련했다는 점에서 뜻 깊다”며 양국 기업이 서로 협력한다면 시너지를 극대화할 수 있다고 밝혔다. 박 장관은 또 4월 한-독 소재·부품·장비 강소기업이 함께 만나는 한-독 강소기업 라운드테이블 행사 개최, 지난해 10월 열린 독일기업 오픈 이노베이션데이처럼 양국 대기업-스타트업 협업 기회를 모색하는 자리를 확대하자고 제안했다.


%d bloggers like this: